시사 > 전체기사

“통합 맞춤형 학습지원으로 질 높은 공교육 실현”

[인터뷰] 천창수 울산교육감


“더 나은 울산 교육을 향해 배움이 삶이 되는 학교, 미래를 열어가는 교육을 만들어가겠습니다.”

천창수(사진) 울산시 교육감이 취임 1주년을 맞았다. 천 교육감은 22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작년 한 해 동안 시민 여러분들의 응원과 지지 덕분에 앞선 교육감의 여러 가지 좋은 전통들을 잘 이어올 수 있었다”며 “올해는 평화롭고 따뜻한 학교공동체 문화를 만드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학생자치와 교육활동 보호 강화, 학부모의 건강한 학교 참여 지원, 인성교육 내실화 등을 통해 목표를 이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년간의 성과로는 사립유치원 무상교육과 공립유치원 교육비 추가 지원을 통한 교육 공공성 강화와 교육감 직속 학교폭력근절추진단 운영, 교육활동보호지원팀 신설 등을 통한 평화로운 학교 공동체 조성 등을 꼽았다.

이와 함께 국민권익위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2년 연속 최상위권 달성, 교육발전 특구 시범지역 선정 등을 성과로 제시했다.

천 교육감은 올해부터 시범운영 되고 있는 늘봄학교의 조기 정착을 위해서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 2학기에 모든 초등학교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라며 “각 교육지원청 내 늘봄학교지원팀의 인원을 늘려 강사 선발과 계약 업무, 프로그램 발굴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놀이, 예술 중심 프로그램 운영으로 학생들의 창의력, 표현력, 감성을 키우고 전문 강사 확보로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며 “규모가 크지만 돌봄 공간이 부족한 학교는 도담도담 운영 교실에 바닥 난방을 설치하거나 교사 연구실을 확보하는 식으로 공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시설 구축비도 지원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교육 3주체인 학생, 학부모, 교사들과 자주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할 생각이다. 이와 함께 올해부터 학습부터 복지까지 전 영역에 걸쳐 학생 개개인의 맞춤형 성장을 지원할 방침이다. 수학여행비와 중·고교 신입생 교복 구매비 인상, 치과주치의제 확대, 지역사회와 협력하는 교육복지이음단 운영 등도 추진한다.

이 밖에도 울산교육과정연구센터 개소, 직업교육복합센터 개관, 어린이 독서체험관, 울산학생층의 누리관, 울산미래교육관, 울산학생안전체험교육원 설립 추진 등으로 미래 교육 기반을 다질 예정이다.

천 교육감은 “학생 자치도 활성화해 학생들이 서로 협력하면서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며 “울산의 교육이 전국 공교육의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따뜻한 관심과 응원을 보내 달라”고 덧붙였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