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오늘 오후 8시 10분간 불 꺼주세요”… ‘지구의 날’ 전국 동시 소등 행사

전국 정부청사 등 공공기관 비롯
숭례문·수원화성 등 지역 명소 참여


‘지구의 날’인 22일 전국에서 소등 행사가 진행된다. 올해로 54주년을 맞은 지구의 날은 1969년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해상기름유출사고를 계기로 환경문제에 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제정됐다.

환경부는 지구의 날인 22일부터 28일까지 ‘2024년 기후변화주간’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정부는 2009년부터 지구의 날을 전후로 일주일간 기후변화주간을 지정해 기후 행동 확산을 위한 범국민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올해 기후변화주간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개막식으로 시작해 미래세대 기후·환경 영상공모 발표전, 탄소중립 명사 강연회, 지자체별 기념행사 등으로 꾸며진다.

특히 첫날인 22일에는 오후 8시부터 10분간 지구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전국에서 조명을 동시에 끄는 소등 행사가 진행된다. 전국의 정부청사 등 공공기관을 비롯해 숭례문·부산 광안대교·수원화성 등 지역 명소, 우리은행 등 기업 건물, 전국 아파트가 참여 대상이다.

환경부는 또 탄소중립포인트제에 신규 참여하는 기관 및 기업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업의 제도 홍보와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끌어낼 예정이다. 코엑스에서 이틀간 녹색 공적 개발원조 및 국제 온실가스 감축 정책 간담회, 기후변화 적응 국제 토론회, 탄소중립 교차기술 전문가 간담회 등도 진행된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사회 각계각층의 적극적인 참여와 실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탄소중립을 위해 노력하는 주체들에게 보다 나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탄소중립포인트제와 같은 국민 삶에 보탬이 되는 제도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