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 1골 1도움… 2부 첫 ‘지지대 더비’ 수원이 웃었다

4연승 질주… K리그2 선두 올라
안양, 올 시즌 첫 패배 2위 추락

수원 삼성 김현이 21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리그2 8라운드 FC안양과의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의 명가 수원 삼성이 K리그2(2부 리그)에서 최초로 성사된 FC안양과의 ‘지지대 더비’에서 승리를 따내며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사상 첫 K리그1(1부) 승격을 노리는 안양은 올 시즌 첫 패배를 떠안고 2위로 내려왔다.

수원은 21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4 K리그2 8라운드 안양과의 경기에서 3대 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4연승을 질주한 수원은 승점 18점(6승 2패)째를 기록하며 안양(16점)과 순위를 맞바꿨다. 수원은 올 시즌 K리그2 개막 후 처음으로 1위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수원은 베테랑 스트라이커 김현이 1골 1도움으로 펄펄 날았다. 골키퍼 양형모는 상대의 결정적 슈팅을 번번이 막아내는 선방 쇼를 펼치며 골문을 굳게 지켰다.

이날 경기장에는 안양 구단 사상 최다 관중인 1만2323명이 들어찼다. 안양과 수원을 연고지를 둔 팀들의 ‘지지대 더비’로 관심을 모아서였다. 안양과 수원 사이의 고개인 지지대의 이름을 딴 이 더비는 과거 안양 LG(현 FC서울)와 수원 삼성의 라이벌전이었다. LG가 서울로 연고지를 옮긴 뒤 2013년 시민구단 안양이 창단됐지만, 지난해까지 수원이 줄곧 1부에 머물렀던 터라 2부에서 양 팀의 맞대결을 보기 어려웠다.

수원은 김주찬이 전반 20분 역습 상황에서 김현의 전진 패스를 이어받아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42분에는 김현이 손석용의 크로스에 오른발을 갖다 대 달아나는 골을 만들었다.

2골 차 리드를 잡은 수원 염기훈 감독은 후반 19분 뮬리치를 교체 투입해 공격에 더욱 힘을 실었다. 뮬리치는 후반 45분 쐐기골로 믿음에 부응했다. 안양은 후반 추가시간 마테우스의 예리한 왼발 프리킥이 선방에 막혀 흘러나왔다. 김운이 쇄도해 만회골로 연결했으나 경기를 뒤집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수원은 이달 치른 4경기를 모두 승리하며 상승세를 탔다. 수원이 4연승에 성공한 건 2018시즌 6~9라운드(1부) 이후 6년 만이다. 지난 시즌 K리그1 최하위에 그쳐 자동 강등된 수원은 올 시즌 자동 승격을 목표로 잡았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