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오늘 밤 숙명의 韓·日전… 황선홍호, 조 1위 거머쥘까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최종전

양팀 모두 2승으로 8강… 1위 다툼
승리 노리지만 출혈 최소화 과제도

U-23 대표팀 선수들이 1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2차전 중국전에서 승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8강행을 확정한 대표팀은 22일 일본과 조 1위를 두고 격돌한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황선홍호가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조별리그를 ‘한일전’으로 마무리한다. 이미 8강행은 확정했지만, 결코 물러설 수 없는 경기다. 친선경기도 질 수 없는 일본전인 데다, 조 1위로 올라가야 개최국 카타르를 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최종전을 치른다. 두 팀 모두 2승으로 8강에 올랐는데, 득실 차까지 같아 최종전까지 1위 자리를 다투게 됐다.

1위를 차지하는 게 여러모로 유리하다. 2위로 8강에 오를 경우, 개최국 카타르와 마주해 대진표상 불리해진다. 한국, 일본과 마찬가지로 조별리그 2승을 챙긴 카타르는 홈 이점을 등에 업어 기세가 좋다.

무엇보다 지난 2022 U-23 아시안컵 8강전 패배를 설욕할 기회다. 황선홍호는 2년 전 이 대회 8강에서 현 오이와 고 감독이 이끄는 일본을 만나 0대 3으로 완패했다. 에이스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을 내보내고도 힘을 쓰지 못했다.

최종전에서 승리하되, 이 과정에서 출혈을 최소화해야 한다. 현재 한국의 스쿼드엔 악재가 두루 껴있다. 주전 센터백 변준수(광주)와 서명관(부천)이 각각 경고 누적과 햄스트링 부상으로 출전이 불가능하다. 남은 자원은 이재원(천안)이 유일하다. 수비형 미드필더 이강희(경남)가 센터백을 소화할 수 있긴 하지만, 중원 역시 뎁스가 얇아 빼오기 어렵다.

경기력에서도 불안 요인이 많다. 1차전에서 발견됐던 공격 전개에서의 단조로움이 중국전에서도 여전히 나타났다. 2대 0이라는 최종 스코어가 무색할 정도로 졸전에 가까운 경기였다. 좌우 측면에서만 볼을 돌리고 중원에선 그럴듯한 움직임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현재까지 한국의 모든 득점(3골)을 책임진 최전방 이영준(김천)의 발끝이 빛났지만, 여기에만 기대서는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목표에 도달할 수 없다.

반면 일본은 짜임새 있는 조직력을 자랑한다. 파리올림픽을 염두에 두고 일찍이 대회 연령 상한선보다 어린 선수들로 팀을 꾸려 오랜 기간 합을 맞춰왔다. 조별리그 2차전에선 7명이나 로테이션을 가동해 주전 선수들의 체력도 벌어뒀다. 황선홍 감독도 “조직력 형태를 봐선 이번 대회에 참가한 팀 중 톱 수준”이라며 “전방 압박, 여러 가지 빌드업 체계 등 다양성이 많다”고 경계했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