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미야자키 신작 물어뜯는 中 애국주의 네티즌들

2차 대전 배경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
“일본을 희생자로 포장, 반성 부족”


일본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신작 애니메이션 영화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사진)가 중국 애국주의 네티즌들의 공격 타깃이 됐다. 이 작품은 이달 초 중국에서 개봉해 7억 위안(약 1330억원)에 육박하는 수익을 올리며 흥행하고 있다.

2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일부 중국 애국주의 네티즌들은 제2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한 미야자키 감독의 이번 작품이 일본인 등장인물을 동정적인 시각에서 그리며 전쟁의 희생자로 묘사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미야자키 감독이 평소 ‘전쟁에 반대한다’는 메시지를 전해왔지만, 전쟁에 대한 반성이 충분하지 않은 이 작품을 보면 그것도 위선이라고 주장했다.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는 미군의 도쿄 공습으로 어머니를 잃은 슬픔과 전투기 부품 제조업체에서 일하는 아버지가 전쟁에 기여한 죄책감 사이에서 괴로워하는 한 소년의 초현실적인 모험을 담은 작품이다.

이 영화는 미야자키 감독의 작품 가운데 중국에서 가장 큰 흥행 수익을 올리고 있지만, 리뷰 사이트 더우반에서 평점은 전작들(8~9점)에 비해 낮은 7.7점에 그쳤다.

중국의 한 영화 블로거는 “이 영화는 뻔뻔하게도 일본을 전쟁의 희생자로 포장하고 일본이 왜 폭격을 당했는지는 이야기하지 않는다. 전쟁을 반성하는 데 진정성이 부족하다”고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썼다. 다른 인플루언서는 “일본 국민도 많은 고통을 겪었지만 그것은 전쟁에서 패했기 때문”이라며 “고통을 이야기하고 싶다면, 일본의 침략을 받은 다른 나라들이 훨씬 더 큰 고통을 겪었다. 당시 일본 파시즘과 군국주의가 집권한 것은 일본 국민의 선택이었다”고 꼬집었다.

중국 본토에 기반을 둔 익명의 정치학자는 “지금 우리는 극단주의적이고 좌파적인 견해를 가진 일부 사람들이 예술 작품을 판단하는 것을 보고 있다. 최근에는 특히 더 극단적”이라고 지적했다. 그 이유로는 중국 정부의 역사 인식 통제가 “역사의 객관적인 표현을 해치고 민족주의 정서를 강화한다”는 점을 들었다.

베이징=송세영 특파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