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구지은 이사직 박탈 위기… 아워홈 ‘남매의 난’ 재점화

장남·장녀 손잡고 재선임 안건 부결
지은, 미현 지분 사들여 반격할 수도


네 남매간 갈등을 겪었던 아워홈의 경영권 분쟁이 재점화됐다. 고 구자학 회장의 장남 구본성 전 부회장과 장녀 구미현씨가 손을 잡으면서 구지은(사진) 부회장이 사내이사에서 물러날 위기에 처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아워홈은 전날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미현씨와 그의 남편인 이영열 전 한양대 의대 교수를 사내이사로 하는 주주제안을 가결했다. 구 부회장을 비롯한 10여명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은 모두 부결됐다. 구 부회장의 사내이사 임기는 오는 6월까지다.

비상장사인 아워홈의 지분은 네 남매가 98%를 가지고 있다. 구 전 부회장이 38.56%, 미현씨가 19.28%, 명진씨가 19.6%, 구 부회장이 20.67%를 보유하고 있다. 구 전 부회장과 미현씨의 지분을 합하면 절반이 넘는다.

앞서 미현씨는 2017년 경영권 분쟁 당시 구 전 부회장과 손잡았지만, 구 전 부회장이 2021년 보복운전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이후 세 자매의 의결권을 통일하는 협약을 맺으면서 구 전 부회장을 대표이사에서 해임한 바 있다. 하지만 경영권을 쥔 구 부회장이 부진하던 아워홈 경영 정상화에 집중하겠다며 남매 몫인 배당을 줄이자 구 전 부회장 측과 협약을 맺으며 돌아섰다.

다만 당시 법원이 세 자매 의결권 통일 협약이 유효하다고 판단하면서 뜻을 이루진 못했다. 구 전 부회장은 지금까지도 구 부회장·회사 측과 소송전을 벌이고 있다.

이번 주총 결과로 아워홈 자녀들의 경영권 분쟁은 세 자매와 장남 간 대결에서 장남·장녀 대 차녀·삼녀 구도로 바뀌게 됐다. 아워홈은 오는 6월 이전 임시주총을 열 것으로 보인다. 상법상 자본금 10억 이상의 기업은 사내이사가 최소 3인 이상이어야 하기 때문이다. 표 대결에서 패한 구 부회장 측은 임시주총에서 반전을 노릴 것으로 보인다. 지분 매각 의사가 강한 것으로 알려진 미현씨의 지분을 구 부회장이 매입해 경영권을 되찾을 수도 있다.

사내이사로 선임된 미현씨와 남편 이씨가 회사 운영 경험이 부족한 만큼 직접 경영에 나설 가능성은 적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