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스라엘, 영사관 폭격하며 이란 보복 예상 못했다

NYT “상황 오판해 美에 늦게 알려”
“재반격은 이미 결정… 시기만 남아”

가자지구 중부 누세이라트에서 17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포연이 치솟고 있다.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에서도 공습이 이어져 북부 출신 피란민들의 귀향 시도가 계속되는 중이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이 지난 1일(현지시간)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을 폭격할 당시 이란의 강력 대응 가능성을 배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영사관 폭격 12일 뒤 이란은 사상 최초로 이스라엘 본토를 향해 무장드론과 미사일 350발을 퍼부었다. 이스라엘이 상황을 크게 오판해 이란의 격렬한 보복을 부른 것이다.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이 지난 1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의 이란 영사관을 폭격하겠다는 계획을 미국에 알린 시점은 공격 감행 직전이었다. 이스라엘군 내부 기록에 따르면 전시내각이 공격 작전을 승인한 때는 지난달 22일이다. 최대 동맹국인 미국과 논의하지 않고 사실상 ‘선 조치, 후 통보’한 것이다.

이 같이 행동한 배경에는 이란의 강경한 보복은 없을 것이라는 판단 착오가 있었다. 이스라엘군 내부 기록에는 추후 발생 가능한 여러 시나리오가 담겼다. 이란이 시리아·이라크 민병대 등 대리 세력을 조종해 소규모 공격을 전개할 것이란 관측 등이다. 본토를 겨냥한 이란의 직접 타격은 이스라엘군의 예상 범위에 없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미국 안보 부처 수뇌부는 이스라엘의 영사관 공격 계획을 통보받은 뒤 이스라엘과 상반된,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익명의 백악관 관계자는 “미 정부는 공개적으로는 이스라엘에 변함없는 지지를 표명했지만, 비공식적으로 미국과 상의 없이 이란에 공격적 조치를 취한 것에 분노를 표했다”고 NYT에 전했다.

이란에 대한 보복을 공언한 이스라엘 전시내각은 공격 방식과 시점을 두고 고심 중인 것으로 보인다. 미국 매체 악시오스는 미국과 이스라엘 당국자들을 인용해 “이스라엘이 공격받은 당일인 13일에 이어 15일 이란에 보복 공격을 감행하려다 미국 등 서방의 만류로 연기했다”고 보도했다.

악시오스는 “보복 공격 자체는 이미 결정됐으며 시기의 문제만 남았다는 게 이스라엘 정부 입장”이라고 전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17일 각료회의에서 “이란 대응에 관한 결정은 주체적으로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스라엘 북부 국경 지역에선 이란이 지원하는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와 이스라엘의 무력 충돌이 이어지고 있다. 헤즈볼라가 이날 이스라엘 북부 국경 마을 아랍 알아람셰의 커뮤니티센터를 드론으로 공습해 군인 14명 등 18명이 다쳤다고 타임스오스이스라엘이 보도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