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울산시, 산업단지 변경 절차 대폭 단축

9개월 만에 산단 계획 변경 승인
삼성SDI 이차전지 개발기반 조성


울산시가 공무원 파견 등을 통해 삼성SDI의 신형 이차전지 개발을 위한 기반 조성 행정절차 기간을 대폭 단축시켰다.

울산시는 18일 ‘울산 하이테크밸리 일반산단 계획(변경)’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울산 하이테크밸리 3공구 내 삼성SDI가 추진 중인 신형 이차전지 생산 공장건립을 위한 부지와 기반 시설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다.

산업단지계획 변경 인·허가는 낙동강유역환경청, 중앙토지수용위원회 등 관련기관 및 부서 27개소와 환경, 교통, 문화재, 공원 녹지 등의 협의를 거치는 등 다양한 행정절차가 필요하다. 당초 3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급변하는 국내외 차세대 전지시장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기간 단축을 통한 신속한 사업추진이 필요했다.

이에 울산시는 현장지원 공무원을 파견, 시청 내 인·허가 부서 간 협업을 통해 약 9개월 만에 산단 계획 변경을 승인했다.

이 공무원은 매일 현장으로 출근하며 투자사업 수립 단계부터 기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포괄적 컨설팅과 업무지원은 물론 최적의 사업추진계획을 수립한 뒤 직접 허가업무를 대행했다.

특히 울산시는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 등 현행법을 최대한 활용해 삼성SDI가 수십년 동안 매입하지 못해 난제로 여겨졌던 공장 내 무연고 사유지를 4개월 만에 수용재결했다.

시는 이번 승인에 따라 삼성SDI의 추가 투자를 기대하고 있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이차전지 소재 생산부터 전기차 장착, 사용 후 재활용에 이르는 전주기 공급망을 갖춰 울산이 전기차 시장의 세계 거점도시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SDI는 올해 설비투자 비용을 지난해보다 증액해 국내 배터리 3사 중 가장 빠른 2027년 전고체를 양산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울산시는 삼성SDI와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해 양극재 공장 신설 등 이차전지 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삼성SDI는 3공구 부지 내 도시계획도로 개설 및 공원·녹지 등 기반시설 조성을 포함한 산단 개발을 상반기 중 착공, 내년 말 준공을 목표로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