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 홍세화 별세

연합뉴스

망명 생활의 경험을 담은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의 저자인 홍세화(사진) 장발장은행장이 18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77세.

장발장은행 등에 따르면 홍 은행장은 이날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생을 마감했다. 그는 작년 2월 전립선암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었다. 서울 출생인 홍 은행장은 경기고를 졸업한 뒤 서울대 금속공학과를 다니다 자퇴했다. 같은 대학교 외교학과에 다시 입학했으나 1972년 민주수호선언문 사건으로 제적·복학을 거쳐 1977년 졸업했다.

이후 무역회사에 취업해 유럽 주재원으로 일하던 중 이른바 ‘남민전 사건’에 연루돼 장기간 프랑스 파리에서 망명 생활을 하며 택시 운전이나 관광객 안내 등을 했다. 1995년엔 이때의 경험을 풀어낸 자전적 에세이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를 출간하며 한국 사회에 ‘톨레랑스’(관용)라는 개념을 제시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