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선 장고 尹, 소통·정무감각 중점

기시다와 통화 “한·미·일 긴밀 협력”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를 열고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사회 각계로부터 폭넓게 인재들을 추천받으며 신임 국무총리와 대통령비서실장 인선 고심을 이어가는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야당과 원활한 소통이 가능하고 정무 감각을 갖춘 인물, 그러면서도 신뢰 관계에 있는 인물을 물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선이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윤 대통령이 비서실장부터 발표하고, 총리 후보자를 뒤에 지명하는 수순도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큰 그림의 새로운 국정 방향을 먼저 그린 뒤 그에 맞는 인물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외부 일정 없이 신임 총리·비서실장 인선과 관련해 숙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 쇄신과 야권과의 협치를 위해 정치적 성향에 얽매이지 않은 ‘파격 인사’가 필요하다는 건의도 전달됐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다양한 경로로 총리·비서실장 후보들을 추천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선 핵심 요소는 야당과의 소통 능력, 정무 능력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여권 관계자는 “‘폭넓게 보자’는 취지로 다양한 이름이 거론됐고, 이 가운데에는 야권 인사로 분류된 이들도 포함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의 신뢰 관계, 전문성도 빼놓을 수 없는 인선 기준이다. 윤 대통령은 16일 국무회의에서 “내가 정치적으로 ‘누구를 어디에 앉혀야 하겠다’고 판단한 적은 없다”면서 전문성을 보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아이디어 차원에서 거론된 인사들은 본격적인 인선 작업에서는 배제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내부에서 박영선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인선설에 대해 “황당하다”는 반응이 나온 것도 이 때문이다.

윤 대통령은 시간을 더 갖고 후보군을 폭넓게 검토할 방침이다. 인사에 시간이 걸리면서 비서실장을 먼저 발표하는 수순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의 경우 국회의 인사청문회와 임명동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점이 고려된 조치다. 인선을 서둘렀다가 청문회 과정에서 논란이 터져 나오거나 임명동의안이 국회에서 부결되면 여권은 또다시 궁지에 내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부터 15분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했다. 윤 대통령은 “한·일, 한·미·일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역내 평화와 번영에 기여해나가자”고 말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통화를 제안한 기시다 총리는 최근 방미 결과를 설명하고 “한국과의 협력을 계속 심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