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준 투입 적중… 파리행 첫 관문 넘은 황선홍호

복병 UAE에 추가시간 극적 결승골
日과 공동선두… 내일 中과 2차전

이영준이 17일(한국시간)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UAE와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결승골을 넣고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황선홍호가 복병 아랍에미리트(UAE)를 꺾고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향한 가벼운 첫발을 뗐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1차전 UAE와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이영준(김천)의 극적인 결승골에 힘입어 1대 0으로 승리했다.

UAE, 일본, 중국과 ‘죽음의 조’에 속한 한국은 1차전에서 중국을 1대 0으로 꺾은 일본과 함께 B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이번 대회는 조 2위까지 8강 토너먼트에 오를 수 있으며, 16개 출전국 중 상위 3팀에만 올림픽 본선 티켓이 주어진다.

결과는 좋지만 경기 내용은 다소 아쉬웠다. 한국은 볼 점유율 72.9-27.1%, 슈팅 수 16-3으로 각종 지표에서 압도하고도 경기 막판까지 골문을 열지 못했다. 크로스만 39개를 올리며 공격 전개에서 단조로움을 보이기도 했다. 전반 14분 이강희의 기습적인 중거리 슛을 제외하고는 전반전엔 대부분의 공격 전개가 왼쪽 윙어 엄지성의 크로스에 의해 만들어졌다.

황 감독은 답답한 흐름을 끊어내려 후반전 시작과 함께 교체 카드를 2장을 썼고, 이는 적중했다. 오른쪽 윙어 자리에 강성진(서울)을 투입해 왼쪽에 쏠린 공격 루트를 분산시켰고, 장신 공격수 이영준을 최전방에 세워 제공권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려 했다.

해결사는 이영준이었다. 이영준은 후반 49분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이태석(서울)의 크로스를 타점 높은 헤더로 받아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추가시간이 14분가량 진행된 가운데, 한국은 이영준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 값진 1차전 승리를 거머쥐었다.

한국은 19일 중국을 상대로 2차전을 치른다. 이때부턴 뒤늦게 합류한 해외파 정상빈(미네소타)이 정상 컨디션으로 나설 것으로 보여 기대를 모은다. 한편 이 대회 우승 라이벌 일본은 1차전부터 주전 센터백 니시오 류야(세레소 오사카)가 폭력행위로 레드카드를 받아 불안하게 출발했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