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힘 ‘실무형비대위’ 구성 잰걸음… 6월 전당대회 전망

당선인 총회… 네 번째 비대위 가닥

윤재옥 위원장 전망 속 결론은 안내
늦어도 내달 10일 전 원내대표 선출

국민의힘과 국민의미래의 22대 총선 당선인들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총회를 열어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당선인들은 “민심을 보다 적극적으로 정부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당정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병주 기자

4·10 총선에 참패한 국민의힘이 전당대회 준비에 초점을 맞춘 ‘실무형 비상대책위원회’를 띄우기로 가닥을 잡았다. 비대위에서 수습책을 모색하기보다는 전당대회에서 정통성 있는 새 지도부를 선출해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계획이다. 국민의힘이 속도를 낼 경우 오는 6월 전당대회가 열릴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국민의힘에서 비대위가 세워질 경우 윤석열정부 출범 이후 주호영·정진석·한동훈 비대위에 이어 네 번째 비대위가 된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16일 국회에서 당선인 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을 빠른 시간 안에 수습해 지도체제가 빨리 출범할 수 있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고 밝혔다. 윤 권한대행은 이어 “혁신형 비대위를 할 상황은 아니고, 전당대회를 치르기 위한 실무형 비대위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윤 권한대행이 비대위원장을 맡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지만 비대위원장 인선은 정해지지 않았다. 비공개로 진행된 당선인 총회에서는 윤 권한대행이 비대위원장을 겸임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윤 권한대행은 총회 직후 “그런 의견이 있었지만 결론을 내리진 않았다”며 “조금 더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이날 총회에서는 수도권 당선인을 중심으로 일부 이견도 나왔다. 5선이 되는 수도권의 윤상현 의원(인천 동·미추홀을)은 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총선) 참패 원인에 대한 성찰과 반성이 필요하다”면서 “전당대회로 가는 실무형 비대위라고 하지만 거기에 더해서 ‘혁신’이라는 단어가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도권 인사들을 중심으로 지도부를 꾸려야 한다는 주장도 있었다. 안철수 의원(경기 성남분당갑)은 “낙선자 대부분은 수도권인데, 그들의 말을 듣는다면 수도권 민심을 제대로 전달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거기에 따라 지도부를 구성하면 민심에 맞는 변화 방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자유토론에 나선 당선인은 8명에 그쳤다. 오전 10시부터 2시간 가량 진행된 회의의 절반은 새 당선인들의 자기소개로 채워졌다. 이를 두고 한 국민의힘 당직자는 “백가쟁명식 회의와는 거리가 있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당 내부 의견을 좀 더 수렴한 뒤 결론을 낼 방침이다. 윤 권한대행은 17일 초선 당선인들과 오찬 간담회를 하고 오후에는 상임고문 모임에 참석한다. 19일에는 낙선자들의 의견을 듣기로 했다.

국민의힘은 늦어도 다음 달 10일 전에는 22대 국회를 이끌 원내대표를 선출할 방침이다. 4선이 되는 김도읍(부산 강서) 김상훈(대구 서구) 김태호(경남 양산을) 박대출(경남 진주갑) 윤영석(경남 양산갑) 의원 등의 이름이 나오지만 모두 영남권이라는 점이 부담이다.

국민의힘은 총회에서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와의 합당도 결의했다. 당선인들은 이날 채택한 결의문에서 “민심을 보다 적극적으로 정부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당정 간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다짐했다.

구자창 박성영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