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민 뜻 못 살펴 죄송… 더 낮은 자세로 소통”

尹, 총선 패배 후 첫 입장 발표

“저부터 잘못… 민심은 어머니의 매
의료개혁은 계속 추진… 의견 경청”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4·10 총선 결과에 대해 “대통령부터 국민의 뜻을 잘 살피고 받들지 못했다”며 “국민들께 죄송하다”고 16일 사과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대통령인 저부터 잘못했고, 앞으로 대통령인 저부터 소통을 더 많이 잘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와 참모진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총선 엿새 만에 직접 대국민 사과를 한 것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총선 다음 날인 지난 11일 “총선에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메시지를 대통령실을 통해 간접적으로 전했다.

윤 대통령은 총선 결과와 관련해 “한편으로는 당의 선거운동이 평가받은 것이지만, 또 한편으로는 정부의 국정 운영이 국민들로부터 매서운 평가를 받은 것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매서운 평가의 본질은 더욱 소통하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특히 “매를 맞으면서 내가 무엇을 잘못했고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 반성한다면 어머니가 주시는 사랑의 회초리 의미가 더욱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총선 민심을 ‘어머니의 회초리’에 비유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결국 국민을 위한 정치를 얼마나 어떻게 잘할 것인지가 우리가 국민들로부터 회초리를 맞으며 생각할 점”이라고 참모들에게 강조했다.

이에 앞서 TV로 생중계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도 윤 대통령의 반성이 있었다. 윤 대통령은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우리 모두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더 낮은 자세와 유연한 태도로 보다 많이 소통하고, 저부터 민심을 경청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지난 2년 동안 국민만 바라보며 국익을 위한 길을 걸어왔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아무리 국정의 방향이 옳고 좋은 정책을 수없이 추진한다고 해도, 국민들께서 실제 변화를 느끼지 못한다면 정부의 역할을 다하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개발·재건축 규제 완화, 공매도 금지, 원전 생태계 정상화 등 정부 정책들을 언급했다. 이 정책들을 추진한 결과 집값 안정, 주식시장 활성화, 산업경쟁력 제고 등의 성과가 있었지만, 그러한 성과가 서민층과 중소기업에까지 충분히 전달되진 못했다는 반성이었다. 윤 대통령은 “정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정책과 현장의 시차를 극복하는 데 부족함이 많았다”고 자성했다.

윤 대통령은 “노동, 교육, 연금 3대 개혁과 의료개혁을 계속 추진하되 합리적 의견은 더 챙기고 귀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회와의 소통 노력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에 책임을 다하면서 국회와도 긴밀하게 더욱 협력해야 할 것”이라며 “민생 안정을 위해 필요한 예산과 법안은 국회에 잘 설명하고 더 많이 소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