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산시 “APEC 정상회의 유치전 불참”

경주·인천·제주 3파전 전망

이준승 부산시행정부시장이 APEC 정상회의 유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내년 국내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유치전에 불참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16일 ‘2025 APEC 정상회의’ 유치 경쟁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는 “부산은 2005년 APEC 정상회의 등 다수의 국제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했고, 2025년 정상회의 유치를 착실히 준비해 왔다”며 “다만, 지방 주도의 균형발전이라는 국정 기조에 발맞춰 대한민국이 상생발전 하는 길을 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산은 2024년을 글로벌 허브 도시의 원년으로 삼고, 글로벌 허브 도시 특별법의 제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APEC 정상회의 개최보다는 부산이 글로벌 허브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준승 행정부시장은 “부산연구원 연구용역 결과 3900억원 규모의 경제적 유발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오면서 그동안 유치를 꾸준히 준비해 왔지만, 대한민국 상생 발전을 위해 유치 경쟁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고 불참 이유를 설명했다.

부산시가 유치 신청을 하지 않기로 하면서 개최지는 경주와 인천, 제주 등 3개 도시 간 경쟁을 통해 선정될 전망이다.

경주는 지난 9월 서명운동을 통해 146만여명의 서명을 받았고, 유치 희망 포럼 개최에 이어 유치 전담 조직을 신설했다. 인천은 유치 전략 발굴을 위한 용역을 추진한 뒤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으며, 100만여 명 서명 운동을 진행 중이다. 제주는 APEC 유치를 위한 범도민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추진준비단을 구성한 데 이어 지난해 12월 제2컨벤션센터를 착공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