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美 “대이란 보복전 참여 안해”… 이, 최대 우군 비협조에 멈칫

당분간 확전 전망 낮지만 불씨 여전

이 전시 내각, 결론 못내고 고심
엇갈린 전망 속 ‘공격 임박’ 관측도

길라드 에르단 주유엔 이스라엘대사가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에서 예루살렘 상공으로 날아온 이란 미사일을 요격하는 영상을 태블릿PC로 보여주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같은 회의에서 이란 입장을 설명하는 아미르 사에이드 이라바니 주유엔 이란대사.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게 대(對)이란 보복을 단행해도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영토 방어라면 지원하겠지만 확전에는 협력할 수 없다고 밝힌 것이다. 서방 당국자들 사이에서 한때 대이란 보복 공격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왔지만, 최우방 미국의 지지를 얻어내지 못한 이스라엘 전시내각은 대응 강도와 시기를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네타냐후 총리와 베니 간츠 국민통합당 대표, 요아브 갈란트 국방장관을 주축으로 한 전시내각은 14일(현지시간) 회의에서 이란의 드론·미사일 공격에 대한 대응 방안을 놓고 3시간 동안 논의했지만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했다.

로이터통신은 이스라엘 당국자들을 인용해 “전시내각에서 보복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됐지만 대응 시기와 강도를 놓고 의견이 갈렸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 관료 2명은 뉴욕타임스에 “네타냐후 총리와 바이든 대통령의 전화 통화 이후 전시내각에서 보복 공격 안건이 철회됐다”고 말했다.

미 고위 당국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네타냐후 총리에게 이스라엘 방어를 돕겠지만 확전 위험에 대해선 신중하고 전략적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분명하게 말했다”고 밝혔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NBC·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란과의 전쟁을 원하지 않으며 중동에서 긴장 고조를 바라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확전할 이유가 없다. 바이든 대통령도 그 방향으로 가서는 안 된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스라엘의 대응은 전적으로 그들에게 달렸다. 우리는 이를 존중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을 포함한 주요 7개국(G7) 정상들은 이란을 규탄하는 성명에서 “우리는 상황을 안정화하고, 사태 악화를 피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추가 군사행동에 대한 반대 입장을 모았다.

국제사회의 확전 반대 압박 속에서 이스라엘 전시내각은 당분간 전면전 수준의 반격에 나서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전시내각의 한 축인 간츠 대표는 영상 메시지에서 “이란이 적합한 시기에 적절한 방식으로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말했는데, 이를 놓고 로이터는 “보복이 임박하지 않았고, 이스라엘 단독으로 행동하지 않겠다는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다만 전시내각 구성원 다수가 보복에 찬성한다는 점에서 확전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 있다. 이스라엘이 비록 경미한 피해를 봤지만, 본토 상공까지 이란의 드론·미사일이 날아든 이상 대응하지 않고 넘어갈 수 없다는 것이 전시내각 구성원들의 생각이다.

한때 이스라엘의 보복 공격이 임박했다는 관측도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과 서방국 당국자들은 이스라엘이 이르면 15일 중 공격에 나설 것이라고 보고 있다”며 “당국자들은 확전 억제를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스라엘군은 지난 13일 밤부터 14일 새벽까지 자국을 향해 날아온 이란의 공중 무기를 총 350기로 파악했다. 폭발물 탑재 드론 170기, 탄도미사일 120기, 순항미사일 30기 등이다. 이스라엘군 수석대변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99%를 요격했다”며 “순항미사일 25기는 영외에서 격추됐고, 탄도미사일은 소수만 영공으로 진입했다”고 설명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김철오 기자 imung@kmib.co.kr

988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