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희망은 로또뿐”… 복권 사기 위해 줄서는 5060

월 70만원 받는 기초생활수급자도
작년 판매액 6조7507억원 최대치

지난 5일 오후 7시 서울 송파구 잠실역 8번 출구 앞 복권판매점에서 복권을 구매하기 위해 시민들이 줄을 서 있다. 최수진 기자

이모(64)씨는 지난 11일 오전 9시쯤 ‘로또 명당’으로 소문난 서울 영등포역 인근 복권판매점에서 로또 3장을 구매했다. 이씨는 근처 원룸에 사는 기초생활수급자다. 매달 수급비 70만원을 받는 이씨는 월세를 포함한 생활비를 쓴 뒤에 남는 20만원 중 5만원을 로또 사는 데 쓰고 있다.

이씨는 “1년 전 건강 문제로 담배를 끊으면서 로또를 사기 시작했다”며 “돌아오는 주말마다 기대감을 주니까 담배보다 나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은퇴 이후 마땅한 일자리가 없는 60대가 로또 구매에 나서고 있다. 로또 구매자를 연령대로 분류하면 60대가 가장 많다. 은퇴 후 소득이 보장되지 않는 상황에서 일확천금에 기대는 이들이 늘고 있는 셈이다.

지난 8일 서울 송파구의 한 복권판매점에서 만난 박모(66)씨는 구직활동의 어려움 때문에 줄을 서서 복권을 구매한다고 말했다.

기초생활수급자인 박씨는 “아픈 곳이 많은데 섣불리 일자리를 구했다가 수급 자격이 박탈되면 어떡하냐”며 “명당이니까 당첨만 된다면 로또가 내 노후 대비책이 된다”고 설명했다. 광진구에 사는 이창수(67)씨도 “노후에 자식에게 기대지 않기 위해 술값을 아껴 복권을 사고 있다”며 “술은 마시면 사라지지만 복권은 희망이라는 것이 남지 않느냐”고 했다.

지난해 복권판매액은 6조7507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2022년 복권 구매자 중 가장 많은 연령대는 60대 이상으로 27.4%를 차지했다. 이어 50대가 22.5%였다. 로또복권 구매의향률도 2021년과 비교해 1년 만에 50대는 17.7%, 60대는 27.4% 증가했다.

고독사 등 사망 현장을 정리하는 특수청소업체 바이오해저드 김새별 대표는 “지난해 사망하신 노인분의 집에서 사과박스 3개에 달할 정도의 복권 용지를 본 적도 있다”며 “‘이번 주에 당첨되면 살고, 안 되면 죽는 것이라는 마음가짐이 현장에서 느껴질 때도 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안정적인 노인 일자리 등 대책이 필요하다고 본다.

허준수 숭실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천문학적인 확률의 복권에 노인들이 희망을 거는 이유는 정년, 연금, 차별, 안정적 직업 부재 등이 복합적으로 결부된 것이라 볼 수 있다”고 했다.

정순돌 이화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도 “바람직한 방향은 정부의 제도와 정책을 통해 노후 소득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국가 및 지자체 차원에서 장기적 노인 일자리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최수진 기자 orc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