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제주도, 100% 제주산 돼지고기 판매인증점 관리 강화

큐알코드 삽입형 인증서로 교체
공급업체·영업정보 등 확인용이


제주도가 제주산 돼지고기 판매 인증점에 대한 홍보와 관리 체계를 강화한다.

제주도는 제주산 돼지고기의 소비자 신뢰도 확보를 위해 제주 돼지고기 판매 인증점 지정 및 운영 체계를 개선해 시행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도는 지난달부터 인증 업체에 지급된 벽면 부착용 플라스틱 지정서를 큐알코드 삽입 스티커형 지정서로 교체하고 있다. 소비자들이 큐알코드를 찍으면 돼지고기 공급 업체와 해당 가게의 영업 정보, 다른 인증점의 위치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스티커형 지정서에는 귀여운 돼지 캐릭터를 삽입, 인증점에 대한 시각적 효과를 높이도록 했다. 도는 캐릭터 디자인에 대한 상표 출원도 마쳤다.

도청 홈페이지에 누구나 쉽게 제주산 돼지고기 판매업체를 알 수 있도록 게시할 예정이다.

모니터링도 강화한다. 도는 돼지고기 공급업체의 월별 돼지고기 공급실적을 받아 인증점별 운영 상황에 대한 사후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우수 인증점에 대해서는 도지사 표창이나 명예도민증 수여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2016년 제주산 돼지고기 판매 인증제를 도입했다. 하지만 제주도 차원의 홍보 부족과 업체의 참여 저조로 활성화되지 못했다. 현재 도내 136곳, 도외 53곳 등 189개 업체가 인증점으로 지정됐다.

도는 지난 2월 타 지역 돼지고기 냉장육 반입 허용에 따라 원산지 둔갑 문제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제주산 돼지고기 판매점에 대한 홍보를 계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오는 24일까지 2024년 상반기 제주 돼지고기 판매 인증점 신청·접수를 받고 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