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총리 인사까지 견제하는 민주… “권영세·김한길 안돼”

비서실장 하마평 인사들도 반대
尹 운신 폭 크게 좁아진 상황 평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국회의원 당선인들이 12일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 비례대표 당선인들과 함께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4·10 총선에서 압도적 과반 의석을 확보한 더불어민주당이 선거가 끝나자마자 윤석열 대통령 견제에 나섰다. 민주당 내부에선 국무총리는 물론 대통령 비서실장 하마평에 오른 인사 대다수에 대해 강경한 반대 기류가 읽힌다. 국정 쇄신 인사가 아닐 경우 받아들일 수 없다는 분위기다.

총선 이후 국정 운영 주도권이 제1야당인 민주당으로 넘어갔고 윤 대통령의 운신의 폭은 크게 좁아진 상황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총리는 국회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과반 출석에 과반 찬성으로 임명 동의를 받아야 인준된다. 21대 국회에 이어 22대 총선에서도 과반을 훌쩍 넘긴 단독 175석을 확보한 민주당의 동의 없이는 임명이 불가능한 구조다.

민주당은 한덕수 총리 후임으로 거론되는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선 반대하는 기류가 강하다. 민주당의 한 최고위원은 14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권 의원은 이태원 참사 책임을 져야 하는 인물인데 총리로 임명한다는 것은 이태원 참사 유족의 가슴을 더 찢어지게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권 의원이 서울 용산 지역구 의원으로서 이태원 참사 당일 박희영 용산구청장에게 참사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도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총리를 맡는 건 부적절하다는 주장이다.

후임 총리로 거론되는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에 대해선 윤 대통령의 ‘막후 멘토’로 활동해온 데다 총리직을 맡기에는 시대에 뒤떨어진 ‘올드한’ 인사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다만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은 여야 모두에서 신망이 두터워 긍정적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 소속 의원은 “주 의원은 야당 의원들 사이에서도 나쁜 이미지가 아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대통령이 국회 동의 없이 임명할 수 있는 비서실장에 거론되는 인사들에 대해서도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의 경우 양평고속도로 종점 변경을 백지화하고 재추진하는 과정에서 사실상 윤 대통령의 ‘꼭두각시’ 역할을 해 비서실장에 부적합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권력 실세로 꼽히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경우에도 임명 자체가 ‘국민과의 대결’을 선포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야당과 함께 국정 현안을 논의해 민생 문제를 해결하고 보다 나은 삶을 만들라는 게 이번 총선의 민의”라며 “그런 흐름과 전혀 다른 길을 걸어온 사람들이 거론되고 있다는 건 민의를 거부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비판했다.

이동환 신용일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