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NYT “트럼프 46%, 바이든 45%”… 초접전 양상

흑인·라틴계 다시 바이든 쪽으로
낙태 이슈, 트럼프에 악재로 작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여론조사 지지율 격차가 크게 좁혀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상승세가 꺾이면서 두 후보의 대결이 초박빙 접전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시에나대학과 함께 지난 7~11일(현지시간) 유권자 105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양자대결 시 트럼프 지지율은 46%, 바이든은 45%를 기록해 두 후보 간 격차가 오차범위(±3.3%) 안이었다고 13일 보도했다. 지난 2월 말 조사에서는 트럼프 48%, 바이든 43%로 트럼프가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 바 있다.

NYT는 “이번 조사에서 그동안 바이든 지지를 주저하던 흑인과 라틴계 등 전통적 민주당 지지층이 바이든 쪽으로 움직이고 있음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2월 말 조사에선 지난 대선 때 바이든을 찍었던 사람 중 83%만 올해도 바이든에게 표를 주겠다고 밝혔는데, 이번 조사에선 그 비율이 89%로 늘어난 것이다. 반면 트럼프의 경우 2월 말 조사에선 97%가 다시 그에게 표를 주겠다고 했지만 이번 조사에선 94%로 낮아졌다.

두 후보에 대한 유권자들의 반감은 여전했다. 두 사람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바이든 56%, 트럼프 55%였으며 긍정 평가 응답자는 각각 41%, 43%에 그쳤다. 응답자의 69%는 바이든이 다시 집권하기엔 너무 늙었다고 지적했고, 54%는 “트럼프가 중대한 연방 범죄를 저질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의 지지율 하향세에는 ‘낙태권’ 문제도 큰 몫을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공화당의 강경한 낙태금지 당론이 중산층 이상 백인 여성 유권자들에게 ‘트럼프 반대’를 부추기고 있다고 전했다.

WSJ는 “애리조나주가 160년 전 제정된 초강경 낙태금지법을 21세기인 지금 다시 부활시켰다”면서 “트럼프가 바로잡겠다고 말은 했지만 대도시 외곽에 사는 백인 여성들조차 그가 재집권할 경우 제2, 제3의 애리조나가 생겨날 가능성이 높다고 여긴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대도시 외곽 백인 거주지역은 전통적인 공화당 텃밭이다.

민주당은 낙태 이슈를 부각시키며 트럼프 때리기에 집중하고 있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12일 애리조나주 투산 유세에서 “트럼프가 바로 낙태 금지의 설계자”라며 “그가 다시 집권하면 더 나쁜 일이 닥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AFP통신은 “민주당은 낙태 권리 부정과 관련해 청년층과 여성, 라틴계 유권자 등을 결속시키기 위해 관련 광고 캠페인에 막대한 자금을 쏟아붓고 있다”고 전했다.

NYT는 “바이든의 약점은 나이와 중동과 우크라이나 등 외교 문제, 트럼프의 약점은 사법 리스크와 낙태 문제”라며 “올해 대선은 초접전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지지층의 아주 작은 변화도 결정적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