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란, 이스라엘 본토 때렸다

300여발 무장드론·미사일 공격
이 방어체계 99% 격추… 피해 경미
바이든 “어떠한 對이란 반격 반대”

이란이 이스라엘을 향해 발사한 무장 드론 여러 대가 14일(현지시간) 새벽 요르단 암만 상공에서 격추되고 있다. 이란은 13일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드론·미사일 300여발을 발사했고, 이스라엘 측은 이 중 99%를 요격했다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란이 시리아 주재 자국 영사관 공습에 대한 보복으로 13일(현지시간) 밤부터 14일 오전까지 이스라엘을 향해 무장드론과 미사일 300여발을 발사했다. 이란의 이스라엘 본토 공격은 처음 있는 일이다. 이스라엘이 다시 보복한다면 제5차 중동전쟁으로 확전될 가능성이 크다. 다만 이스라엘의 피해가 경미한 데다 미국이 강하게 반대하고 있어 이스라엘이 반격에 나설지는 불투명하다.

이란 국영TV는 “이란 혁명수비대(IRGC) 공군이 시리아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영사관을 공격한 범죄에 대응해 수십기의 드론과 미사일로 시온주의 정권(이스라엘) 영토의 특정 목표물을 공격했다”고 보도했다. IRGC는 성명에서 “이번 공격은 이란 최고 국가안보위원회의 명령으로 군 총참모부 지도하에 이뤄졌다”며 “불법적이고 범죄적인 정권 처벌을 위한 ‘진실의 약속’ 작전으로 목표물을 성공적으로 타격했다”고 주장했다.

뉴욕타임스는 이스라엘 당국자들을 인용해 “이란이 드론 185기, 지대지미사일 110발, 순항미사일 36발 등 300기가 넘는 공중 무기를 동원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대부분은 이란에서, 일부는 이라크와 예멘에서 발사됐다”고 전했다. 이란의 대리세력인 레바논 무장단체 헤즈볼라, 예멘 후티 반군도 이날 이스라엘 공격에 가세했다.

이란의 드론과 미사일은 14일 오전 2시쯤 이스라엘 예루살렘, 서안지구, 골란고원 상공에 도달했다. 이스라엘군의 대공방어체계 아이언돔은 즉각 격추에 나섰다. 아이언돔의 높은 요격 성공률 덕에 이스라엘 영토는 심각한 타격을 입지 않았다. 군기지 1곳이 경미하게 손상됐고, 남부의 아랍 베두인족 공동체의 7세 소녀 1명이 머리에 파편을 맞아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스라엘 매체 와이넷은 “군이 99%의 드론·미사일을 요격했다”는 당국자 발언을 전했다.

미국과 영국도 요격을 지원했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로 이란·이라크·시리아·예멘에서 발사된 드론·미사일을 격추했다”고 밝혔다.

이란은 1979년 이슬람혁명 이후 적대국으로 돌아선 이스라엘 본토를 45년 만에 처음으로 공격했다. 지난 1일 이스라엘이 이란 영사관을 폭격해 IRGC 고위 간부를 제거한 지 12일 만에 단행한 보복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란을 강도 높게 규탄하면서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의 통화에선 “어떤 공세도 지원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후 소셜미디어에서 “우리는 막아냈다. 우리는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김철오 기자 imung@kmib.co.kr

1002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