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원내 3당’ 날개 단 조국혁신당, 최전방 공격수 ‘발톱’ 세웠다

2대 목표 달성… 강공 드라이브

첫 일성은 ‘김건희 특검’… 소환 요구
명품백 수수 의혹도 공개 부각
한동훈 특검법·불법사찰 국조 추진

입력 : 2024-04-12 00:02/수정 : 2024-04-12 00:02
조국혁신당의 22대 총선 당선인들이 11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검찰의 김건희 여사 소환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한 뒤 행진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왕진, 김선민, 강경숙, 조국, 이해민, 박은정, 신장식 당선인. 이한형 기자

조국혁신당이 22대 국회에 원내 3당으로 진출하면서 윤석열정부에 맞서는 최전방 공격수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조국혁신당은 총선 공약이었던 ‘김건희·한동훈 특검법’을 시작으로 강력한 대여 공세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1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최종 개표 결과 조국혁신당은 정당 투표에서 24.25%의 득표율을 기록해 비례대표 12석을 확보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이어 원내 3당에 오른 것이다. 이로써 조국혁신당은 ‘10석+α’와 ‘원내 3당’이라는 목표를 창당한 지 약 한 달 만에 모두 달성했다.

기세가 오른 조국혁신당은 첫 일성으로 ‘김건희 특검’을 꺼내들었다. 조국 대표는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비례대표 당선인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검찰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를 즉각 소환해 조사하라”며 “검찰에 대한 국민의 명령이자 마지막 경고”라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검찰이 국민 명령을 따르지 않을 경우 22대 국회 개원 즉시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종합 특검법’을 민주당과 협의해 추진할 것”이라고 압박 수위를 높였다. 이 특검법에는 김 여사 일가의 ‘서울·양평고속도로 종점 변경 의혹’도 포함됐다. 조 대표가 총선 국면 내내 앞세운 ‘반윤석열’ ‘반검찰’ 기조를 더욱 확실하게 내세운 것으로 해석된다.

조 대표는 “검찰은 김 여사와 모친 최은순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과 관련해 23억원의 수익을 거둔 사실을 알고 있다”며 “공범들은 모두 처벌받았는데 왜 김 여사를 소환해 조사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어 “김 여사에게 혐의가 없다면 국민과 언론의 눈을 피해 다니지 않도록 억울함을 풀어줘야 하지 않겠나”라고 꼬집었다.

조 대표는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도 부각했다. 그는 “온 국민이 공개된 영상을 통해 김 여사가 명품백을 받는 장면을 봤다”며 “검찰은 ‘몰카 공작’이라는 대통령실의 해명에 설득력이 있다고 보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왜 명품백을 받았는지, 그 명품백은 지금 어디 있는지, 대가로 무엇을 약속했는지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국혁신당은 총선 1호 공약인 ‘한동훈 특검법’과 ‘검찰의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을 규명할 국정조사도 속도감 있게 추진할 방침이다. 비례대표 후보 4번으로 당선된 신장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SBS라디오에서 “원내에 입성하게 된 당선자들 면면을 보더라도 망치선 역할을 충분히 할 것”이라며 “당장 오늘부터 선명하고 빠르게 움직이겠다”고 말했다.

조국혁신당은 이를 위해 민주당과 공조 협력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강경한 대여 기조를 앞세운 조국혁신당은 주요 국면마다 ‘캐스팅보터’로 역할을 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조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 뒤 “특검법을 비롯한 법안 통과에 민주당과의 협력이 필수 아니겠나”라며 “조만간 민주당과 공식적인 정책이나 원내 전략을 협의해 공통의 목표가 많은 법안 통과에 협력하고 신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