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 알리·테무… 韓 상륙 6개월 만에 거래 130% 증가

3만원 미만 78% 차지 초저가 공세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 등 중국 온라인 쇼핑 플랫폼(C커머스)이 국내 진출 6개월 만에 매출이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만원 미만 거래가 전체의 약 78%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BC카드는 지난해 10월과 올해 3월 C커머스 결제 데이터를 비교 분석한 결과 결제 금액은 138.8%, 결제 건수는 130.6% 늘었다고 10일 밝혔다. 같은 기간 국내 온라인 쇼핑 플랫폼(K커머스)는 결제 금액과 건수가 각각 2.5%, 1.1% 감소했다.

C커머스는 저가 상품을 중심으로 성장한 만큼 ‘3만원 미만’ 결제 비중이 전체의 78%를 차지했다. 3월 기준 C커머스에서 1만∼3만원을 결제한 비중이 59.1%로 집계됐다. 이어 5000∼1만원(14.2%), 3만∼5만원(13.6%), 5만∼10만원(6.6%), 5000원 미만(4.6%) 순이었다. K커머스도 3만원 미만 결제 건수 비중이 67%로 절반을 넘었지만 금액대별 결제 건수 비중 쏠림이 덜했다.

C커머스는 전 연령대에서 결제 금액이 증가했다. 가장 많이 늘어난 연령대는 40대(183%)였고 30대(148%) 50대(145%) 60대(108%) 10대(103%) 순이었다. K커머스는 3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결제 금액이 줄었다. 30대만 4% 증가했고,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1∼10% 감소했다. 3월 기준 평균 결제 금액은 C커머스가 2만4580원, K커머스가 3만8814원이었다.

C커머스는 성별 결제 비중이 지난해 10월 남성 69.4%, 여성 30.6%로 남성 이용자 쏠림이 두드러졌다. 올해 3월에는 여성 결제 건수 비중이 35.3%로 늘어 쏠림이 다소 완화됐다. K커머스는 남성이 46%대, 여성이 53%대로 큰 변화가 없었다.

이처럼 C커머스 이용 규모가 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이들 플랫폼이 판매한 제품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됐다는 소식에 안전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C커머스 업체들은 “문제가 된 상품은 플랫폼에서 삭제 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광수 기자 g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