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출발해도 2기 신도시, 1기보다 19분 더 늦게 집 간다

이동거리·집 밖 체류시간 평균이상
전국 평균 2시간30분 길 위서 보내


수도권 1·2·3기 신도시 중 위례, 판교, 동탄 등 2기 신도시 주민이 집 밖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다는 국책연구원의 보고서가 나왔다.

9일 국토연구원이 발간한 보고서 ‘모빌리티 빅데이터를 통해 본 우리 사회의 활동 시공간의 특성’에 따르면 개인이 집 밖에서 보내는 ‘활동시간’은 하루 평균 10시간18분이었다. 그중 이동시간은 2시간30분으로 하루 활동시간 중 24.3%에 달했다.

수도권 내에서는 신도시와 신도시가 아닌 일반지역 간 이동 효율에 차이가 있었다. 경기도 일반지역 주민은 하루 평균 169분을 이동해 41㎞를 이동한 반면 19개 신도시 거주자의 이동시간은 이보다 3~19분 짧았다. 특히 대장, 왕숙 등 3기 신도시 주민의 이동 거리는 41㎞로 경기도 거주자와 같았지만 이동시간은 17분 짧았다.

신도시 중에서는 2기 신도시 거주자가 가장 집 밖에서 보내는 시간이 긴 것으로 나타났다. 위례·판교·동탄2 신도시는 이동 거리와 체류 시간이 모두 평균 이상인 ‘광역 외향형’으로 분류됐다. 2기 신도시 거주자의 활동시간은 10시간24분으로 분당 등 1기 신도시 거주자보다는 19분, 3기 신도시 거주자보다는 16분 더 길었다. 그만큼 집 밖에서 많은 시간을 썼다는 의미다. 2기 신도시 거주자의 이동시간도 1기 신도시보다 8분 더 길었다. 1기 신도시가 2기 신도시보다 서울에 더 가깝고 도로, 철도 등의 교통망이 잘 구축된 것으로 분석된다.

해당 연구는 스마트폰 앱으로 개인 모빌리티 데이터를 구축하는 스타트업 ‘위드라이브’의 지난해 3~5월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2만4000명의 활동 거리와 이동 거리 데이터 523만개를 분석했다.

세종=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