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당층 2030 표심 최대 변수… 세대별 투표율 당락 가를 듯

4050 야권 vs 6070 여당 지지 고착화
여론조사, 세대별 투표율 반영 못 해
선거 당일 표심 향방 따라 당락 희비

서울 영등포구 YDP미래평생학습관에 설치된 투표소에서 9일 선거사무원이 기표용구를 들어보이고 있다. 최현규 기자

10일 치러지는 제22대 총선에서는 연령대에 따라 표심이 비교적 선명하게 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4일 여론조사 공표금지 기간 이전에 치러진 각종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60대, 70대 이상 등 고령층에서 국민의힘 지지가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40대와 50대에선 더불어민주당, 조국혁신당 등 야권 지지세가 컸다. 20대와 30대는 무당층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이러한 추세를 감안하면 투표 당일 2030세대의 표심이 어디로 향하는지, 고령층과 중장년층 중 어느 세대 투표율이 높게 나타나는지 등에 따라 여야 승패가 좌우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달 26~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 60대와 70대 이상 응답자 중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답한 비율은 각각 50%, 69%로 민주당을 지지한다는 응답(60대 25%·70대 이상 20%)의 배를 웃돌았다.

반면 40대에서는 43%가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조국혁신당(17%) 지지율까지 합하면 40대의 범야권 지지세는 국민의힘(20%)의 3배나 됐다. 조국혁신당 지지율이 23%로 가장 높은 50대에서도 민주당(30%) 지지도를 합산하면 국민의힘(32%)보다 범야권 지지도가 20% 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18~29세, 30대에서는 무당층 비율이 각각 38%, 29%로 양당보다 높게 집계됐다. 18~29세와 30대에서 조국혁신당 지지도는 각각 2%, 7%에 그쳤다.

무당층 비율이 높은 2030세대 표심을 두고 여야는 아전인수식 해석을 내놓고 있다. 국민의힘 선대위 관계자는 9일 “선거 막판에 불거진 양문석 민주당 후보(경기 안산갑)의 편법대출 논란 등은 불공정에 민감한 청년세대 표심을 자극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관계자는 “윤석열정부 출범 이후 2년간 ‘불통’ ‘꼰대’ 등의 이미지가 누적되면서 실망한 청년이 많다”며 “그나마 여권 지지 성향이 강했던 2030 남성도 여권을 찍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대별 유권자 지형과 투표율도 선거 결과를 결정할 중요 변수로 꼽힌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선거 결과를 좌우할 가장 중요한 요인은 세대별 최종 투표율”이라고 말했다. 세대별로 응답자 구성이 비교적 균등하게 배분되는 여론조사와 달리 실제 투표에서는 세대별로 투표율 차이가 나타난다. 투표율 차이가 클 경우 여론조사와 실제 선거 결과가 달라질 가능성도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총선 유권자 중 50대가 871만여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40대(785만여명) 60대(769만여명) 30대(655만여명) 70대 이상(641만여명) 20대(611만여명) 18~19세(89만여명) 순으로 나타났다. 4050 유권자 수(1656만여명)가 6070 유권자(1411만여명)보다 245만명 이상 많다는 점은 야권에 유리한 요인으로 해석될 수 있다.

반면 여권은 2022년 대선 당시 6070 투표율이 더 높았다는 점에 기대를 걸고 있다. 선관위에 따르면 당시 60대 투표율이 87.6%로 가장 높았고 70대는 86.2%였다. 50대 투표율은 81.4%로 집계됐고, 40대(74.2%) 20대(71.0%) 30대(70.7%)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