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아침간편식 1위는 ‘삼각김밥’

작년 매출 1.5배 급증… 상품 다양화

모델들이 서울 한 세븐일레븐 매장에서 하드 케이스에 담겨 휴대하기 편한 삼각김밥 신상품 ‘쏙삼’을 소개하고 있다. 세븐일레븐 제공

식품·외식물가 급등이 이어지면서 편의점에서 아침식사를 해결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가장 인기 상품은 ‘삼각김밥’으로 확인됐다. 물가 부담 탓에 집밥 또는 외식 대신 편의점 간편식이 아침식사로 각광받는 것으로 풀이된다.

9일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지난해 오전 6~10시 삼각김밥, 샌드위치, 계란, 과일, 등 아침식사용 상품 매출이 전년 대비 25% 늘었다. 고물가 기조가 굳건해진 2022년에도 이 시간대 매출이 전년 대비 30% 증가했다. ‘편의점 아침식사족’이 나날이 증가하는 추세다.

편의점 간편식 아침식사로는 삼각김밥이 가장 인기 상품이었다. 지난해 오전 시간대 삼각김밥 매출은 전년 대비 1.5배 급증했다. 2022년에도 삼각김밥 연간 매출 증가율은 30% 정도였다. 세븐일레븐은 이 같은 트렌드를 반영해 아침식사용 상품을 30% 할인 판매하는 ‘모닝구독’ 상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삼각김밥 상품도 다양해지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투명한 하드 케이스에 담겨 있어서 휴대하기 편한 ‘쏙삼 주먹밥’을 새로 출시했다. 편의점 CU는 지난달 삼각김밥 4개를 하나의 큰 삼각형 용기에 나란히 담은 초대형 삼각김밥 ‘슈퍼라지킹’을 선보였다. 올해 초부터는 업계 최저 가격인 ‘1000원 삼각김밥’도 판매하고 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