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대우건설 아파트 조경, 세계 3대 디자인상 수상

현대건설과 대우건설이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4’에 아파트 조경 등을 출품해 수상했다.

현대건설,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작가정원’.

현대건설은 서울 강남구 개포동 대단지 아파트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의 조경작품 ‘티하우스’와 ‘작가정원’으로 각각 ‘위너’에 선정되며 4년 연속 세계 3대 디자인상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티하우스는 우드 소재 삼각 오두막 디자인을 채택했다. 작가정원은 동선을 따라 곳곳에 꽃과 나무를 배치하고 길 끝에는 작은 파고라(서양식 정자)를 세웠다.

대우건설, 달성파크 푸르지오 힐스테이트 조경.

대우건설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 ‘대치 푸르지오써밋’의 놀이시설(아티스틱 플레이그라운드)과 경기 하남 대형 상업시설 ‘아클라우드 감일’의 조형물(아클라우드), 대구 중구 달성동 ‘달성파크 푸르지오 힐스테이트’의 조경으로 각각 본상을 받았다. 아클라우드는 건물 실내에서 실외와 지하로 퍼져 나가며 외부공간을 연결하는 구름 형태의 복합 공간이다. 달성파크 푸르지오 힐스테이트의 조경은 도심 속 자연을 모티브로 꾸몄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1955년 시작된 독일 대표 디자인 공모전이다. 독일 iF 어워드, 미국 IDEA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힌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