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사전 투표율에 해 볼 만”… 험지 강남까지 누빈 이재명

의·정 갈등 영향 큰 강남 3구 찾아
“이번에는 다른 선택을 해보라”
내일 용산서 마무리 유세 검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 서초구 양재역 앞에서 열린 4·10 총선 지원 유세에 참석해 김한나 서초갑 후보와 악수하며 활짝 웃고 있다. 왼쪽은 박경미 강남병 후보, 오른쪽은 홍익표 서초을 후보. 이병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민주당 약세 지역으로 평가되는 서울 강남·서초·송파구 등을 누볐다. 이 대표는 이른바 ‘강남 3구’에서 “이번에는 다른 선택을 해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 대표의 ‘강남 3구’ 지원유세에 대해 “정권심판론이 강남 지역까지 확산되는 데다 특히 이 지역에서 의·정 갈등에 대한 불만이 높아 ‘강남 3구’도 해볼 만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송파 등을 중심으로 열세 지역은 박빙 지역으로, 박빙 지역은 경합우세 지역으로 분위기가 좋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 거리유세를 한 뒤 오후에 서울 서초을을 시작으로 강남을, 송파갑·을·병 지역구의 지원유세에 나섰다.

이 대표는 민주당 원내대표인 홍익표 후보가 출마한 서초을에서 정권심판론을 앞세웠다. 이 대표는 “귀한 자식일수록 엄히 키워야 한다”면서 “여러분은 이재명보다는 윤석열이, 민주당보다 국민의힘 정권이 삶을 풍요롭게 할 것이라는 기대를 갖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이어 “이제 그들의 무능함과 국정 실패는 명확한 사실로 드러났다”면서 “윤석열 정권에 기대를 가질수록 더 엄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경쟁하지 않는 대리인이 주인에게 충성하겠나. 무조건 한쪽을 선택하면 그들은 국민을 업신여긴다”면서 “이번엔 다른 선택을 해보고 다른 사람을 써보고, 잘하면 계속 쓰고 부족하면 바꾸면 된다”고 역설했다.

이 대표는 강남을을 찾아서는 “강남을에도 드디어 희망이 보이는 것 같다”면서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는데 드디어 투표하면 이긴다.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송파갑에서는 윤석열정부를 겨냥해 “그들이 잘못하면 제대로 하도록 경고하고, 경고해도 안 되면 회초리를 들어서 책임을 물어야 제자리를 잡는다”고 압박했다. 이 대표는 송파병에서도 양평고속도로 의혹을 거론하면서 “멀쩡한 고속도로는 왜 바꾸며, 바꾸는 데 실패했다고 왜 백지화시키나. 그게 자기 개인 돈으로 하던 것이냐”면서 “이런 것을 국정농단이라고 한다. 바로 국정 실패이고, 독재”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강남 3구’ 지원유세를 마친 뒤 경기 하남과 서울 강동갑·을 지원유세를 거쳐 자신의 지역구인 계양을에서 거리유세를 하는 강행군을 펼쳤다.

이 대표는 이날도 이동 중 유튜브 방송을 통해 김중남 후보(강원 강릉), 갈상돈 후보(경남 진주갑)와 통화하며 험지 출마자 ‘원격 지원’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승부가 애매하다고 꼽히는 곳, 투표하면 이길 수 있는 곳이 강릉(김중남), 왔다 갔다 하는 데가 진주갑(갈상돈)과 서산·태안(조한기)이다. 공주·부여·청양(박수현)도 딱 붙은 것 같다”면서 “전국에 박빙 승부 지역이 많아 조금만 도와주면 되겠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계양을 지역구 거리유세에서 “파 한 단에 875원이라고 해도 아무도 말하지 않고, 심지어 어떤 자는 한 뿌리 875원이라고 말한 것이라고 비호하다 보니 마치 왕이나 신이나 된 것처럼 착각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선거 전날인 오는 9일 대통령실이 있는 서울 용산에서 마무리 유세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까지 정권 심판론을 부각하겠다는 취지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확정된 건 아니지만 유력하게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