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심판” “성난 민심” 치솟은 사전투표율 누가 웃나

이틀간 31.28%… 역대 총선 최고치
여야 “우리가 유리” 아전인수 해석
전문가 “일방적 유불리 판단 어려워”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 둘째날인 6일 서울 중구 명동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 유권자들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4·10 총선의 사전투표율이 역대 총선 최고인 31.28%를 기록했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아전인수’식 해석을 내놓으며 총선 당일인 10일까지 지지자 결집을 독려했다. 전문가들은 높은 사전투표율이 여야 어느 한쪽에 일방적으로 유리하게 작용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체 유권자 4428만11명 가운데 1384만9043명이 지난 5∼6일 이틀 동안 실시된 사전투표에 참여했다. 이번 총선의 사전투표율 31.28%는 2020년 21대 총선(26.69%)보다 4.59% 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사전투표는 2014년 6월 지방선거에 처음 도입됐으며, 지금까지 세 번의 총선, 두 번의 대통령 선거, 세 번의 지방선거 등 모두 여덟 번 시행됐는데 사전투표율이 30%를 넘긴 것은 2022년 대선(36.93%)과 이번 총선, 두 차례뿐이다.

특히 이번 사전투표 결과 호남(광주·전남·전북)의 투표율이 전국 평균보다 높았고, 영남(부산·대구·울산·경북·경남)은 평균 투표율보다 낮은 점이 특징이다.

사전투표율이 가장 높은 전남은 41.19%로 전국에서 유일하게 40%를 넘겼다. 이어 전북(38.46%)과 광주(38.00%)가 2, 3위를 기록했다. 반면 대구(25.6%)는 전국에서 투표율이 가장 낮았다. 부산(29.57%), 울산(31.13%), 경남(30.71%), 경북(30.75%)도 평균 투표율을 밑돌았다.

높은 사전투표율에 대해 박정하 국민의힘 공보단장은 7일 “오만하고 부도덕한 민주당을 향한 분노와 심판 의지가 얼마나 큰지 증명됐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민주당 지지층에서 이탈한 ‘2030세대’ 투표율도 늘어난 것으로 분석되는데, 이는 국민의힘에 긍정적 요소”라고 해석했다.

반면 강선우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윤석열정권을 심판하겠다는 성난 민심이 확인됐다”고 풀이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정권심판론 열기가 뜨겁기 때문에 총선 당일 본투표까지 70% 가까운 투표율이 나올 경우 민주당이 압승을 거둘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에 대해 이준한 인천대 정외과 교수는 “이번엔 여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부정선거’라며 사전투표를 꺼리던 분위기가 많이 사라졌다”며 “민주당만 이점을 누린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조진만 덕성여대 정외과 교수는 “사전투표율이 높은 것은 중도층도 정권심판론에 나섰다는 뜻이라 여당에 유리하다고 볼 수 없다”면서도 “사전투표가 정착돼 투표율이 자연 증가한 측면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동환 구자창 이택현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