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찍고 쉴까”… 오늘·내일 사전투표

오늘·내일 실시… 역대 최고치 예상
뜨거운 열기에 與野 유불리 ‘촉각’
尹 “한 분도 빠짐 없이 주권 행사”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4일 서울 강남구 삼성2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가 금속탐지기 등을 동원해 불법 카메라 설치 점검을 하고 있다. 선관위는 "전국 3565개 사전투표소를 점검한 결과 불법 시설물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최현규 기자

4·10 총선의 사전투표가 5~6일 이틀 동안 전국 3565개 사전투표소에서 실시된다. 유권자는 별도 신고 없이 전국 사전투표소 어디서나 투표할 수 있고, 투표 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특히 이번 총선의 사전투표율이 역대 최고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여야는 지지층을 향해 사전투표에 적극 참여할 것을 독려하고 있다. 뜨거운 사전투표 참여 열기가 어느 당에 유리할지를 놓고서는 분석이 엇갈린다.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총선 사전투표와 관련해 “투표는 주권자의 권리 행사일 뿐만 아니라 책무이기도 하다”면서 “한 분도 빠짐없이 주권을 행사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여야 대표들도 적극적인 사전투표 참여를 당부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사전투표하면 진다, 투표율 높으면 진다’ 이런 얘기에 신경 쓰지 말고 ‘내가 찍으면 우리가 된다’ 생각만 하고 투표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전날 창원 유세에서 “이번에 대한민국의 운명이 달려 있다는 생각으로 사전투표도 열심히 해 달라”면서 “일찍 일찍 투표하자”고 말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달 31일부터 이틀간 전국 유권자 1511명을 대상으로 한 ‘제2차 유권자 의식조사’에서 사전투표에 참여하겠다는 응답은 42.7%로 나타났다. 2016년 20대 총선의 사전투표율 12.2%와 2020년 21대 총선 사전투표율 26.7%를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다만 지지 정당에 따라 미묘한 온도 차는 있다. 연합뉴스·연합뉴스TV가 여론조사업체 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달 30∼31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자의 51%는 ‘사전투표일에 투표하겠다’고 응답했지만 국민의힘 지지자 중에서는 25%만 ‘사전투표일에 투표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선대위 관계자는 “보수 성향을 지닌 젊은층이 늘어나면서 높은 사전투표율이 민주당에 유리하다는 통념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는 “이번 총선은 윤석열정부를 심판하는 선거이기 때문에 높은 사전투표율은 민주당의 승리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정부 심판론’이 강한 상황에서 투표율이 높아지면 야당에 유리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반면 신율 명지대 정외과 교수는 “사전투표율이 높다고 해서 최종투표율이 높다고 속단할 수 없다”면서 “10일 실시되는 총선 본투표까지 합쳐 연령별 최종투표율이 나와야 여야의 유불리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압승한 21대 총선 당시 사전투표율은 26.7%였다. 2022년 대선의 사전투표율은 36.9%까지 치솟았지만 국민의힘이 승리를 거뒀다.

이종선 김이현 기자 rememb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