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포토] 고종의 서재에서 독서를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3일부터 고종이 서재 겸 집무 공간으로 썼던 경복궁 집옥재와 팔우정 내부를 도서관처럼 꾸며 관람객에게 개방했다. 한 관람객이 이날 집옥재에서 책을 읽고 있다. 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