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李 “국힘은 4·3 학살의 후예… 4·3 폄훼 인사 공천 취소해야”

추념식 참석 후 부울경 지원유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경남 창원 도계부부시장을 찾아 김지수(오른쪽) 창원의창 후보, 송순호(왼쪽 두 번째) 창원마산회원 후보와 함께 손을 잡고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10 총선을 일주일 앞둔 3일 “4·3 학살의 후예라고 할 수 있는 정치집단이 바로 국민의힘”이라며 “4·3 폄훼 인사들에 대한 공천을 취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국민의힘이 4·3에 대해 진정 제대로 된 인식을 갖고 있다면 말로만 할 게 아니라 4·3을 폄훼한 인사에 대해 불이익을 줘야 마땅하다”며 “그런데도 이번 총선에서 공천장을 쥐여줘 국회의원이 될 수 있는 상을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는 과거 SNS에 4·3을 “김일성의 지령을 받고 일어난 무장 폭동”이라고 쓴 조수연 국민의힘 후보(대전 서갑), 지난해 2월 전당대회 때 “4·3은 북한 김일성 지시에 의해 촉발됐다”고 말한 태영호 국민의힘 후보(서울 구로을) 등을 겨냥한 발언이다.

이 대표는 또 추념식에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불참한 것을 언급하며 “지금이라도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국가권력을 이용한 국민 억압·살상 행위에 대해선 형사·민사 시효를 모두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살아 있는 한 형사 책임을 지게 하고 재산 상속이 되는 범위 내에선 끝까지 배상 책임을 지게 하는 것이야말로 국가의 이름으로 국민에게 폭력을 가하는 슬픈 역사를 막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추념식에서 유족 사연을 듣던 중 눈물을 닦는 모습을 보였다.

김부겸 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도 전날 SNS에 “윤 대통령은 당선자 시절 보수정당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4·3 추념식에 참석했지만 정작 대통령이 되고는 2년 연속 참석하지 않았다”며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추념식이 끝나고 부산·울산·경남 후보 지원유세에 나서 “이런 식으로 나라 살림을 하면 쫓겨날 수도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사전투표가 시작되는 5일 대전에서 카이스트 학생들과 함께 투표할 예정이다. 사전투표를 독려하는 동시에 윤석열정부의 연구·개발(R&D) 예산 삭감을 부각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이 카이스트 졸업식에 참석했을 때 벌어진 소위 ‘입틀막’ 사건을 상기시키려는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이동환 신용일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