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푸바오 잘 가”… 1354일 추억 남기고 중국으로

팬들과 인사 후 전세기 타고 출발
강철원 사육사, 모친상 속 동행
中, 한국 배웅행사 온라인 생중계

푸바오를 태운 특수 무진동 차량이 3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에서 팬들의 환송을 받으며 출발하고 있다. 2020년 7월 20일 한국에서 태어나 1354일을 지낸 푸바오는 중국으로 돌아가 새로운 생활을 하게 된다. AFP연합뉴스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에서 2020년 7월 20일 태어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福寶)가 3일 중국으로 떠났다. 에버랜드에서 생활한 지 1354일 만이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는 국내 최초 자연 번식으로 태어난 아기 판다 푸바오가 새로운 ‘판생’을 시작하기 위해 중국 쓰촨성에 위치한 워룽 선수핑기지로 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오전 10시40분 에버랜드 판다월드를 나선 푸바오는 장미원 분수대 앞에서 팬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반도체 수송에 이용되는 특수 무진동 차량에 탑승해 인천공항으로 향한 뒤 전세기를 타고 중국으로 출발했다.

에버랜드에서 진행된 푸바오 배웅 현장에는 평일 오전 시간임에도 많은 팬이 찾아 푸바오 깃발을 흔들며 아쉬움을 표현하고 푸바오의 앞날을 응원했다. 에버랜드는 SNS로 사전 모집한 고객들의 응원 메시지를 유채꽃 모양 디자인에 담아 푸바오를 위한 꽃길을 마련했다. 120만 송이 봄꽃 가득한 포시즌스 가든의 가로 24m, 세로 11m 대형 LED 스크린에 푸바오 사진과 특별 영상을 게시해 팬들과 추억을 함께했다.

차량에 탑승한 푸바오의 모습을 볼 수는 없었지만, 중국까지 동행하는 ‘푸바오 할부지’ 강철원 사육사와 함께 푸바오를 돌봐온 송영관 사육사가 푸바오를 대신해 그동안 보내준 팬들의 사랑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강 사육사는 전날 갑작스러운 모친상을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예정대로 푸바오 중국행에 동행하기로 했다.

강 사육사는 “새로운 ‘판생’을 찾아 여행을 떠나는 푸바오를 지금까지 사랑해주셔서 감사하고 푸바오를 영원히 기억해 달라”고 당부했고, 송 사육사는 “팬들의 사랑 덕분에 잘 성장한 푸바오와 행복하고 아름다운 이야기에 1354일간 함께해주셔서 고맙다”고 전했다.

코로나19가 한창이던 2020년 7월 20일 엄마 아이바오와 아빠 러바오 사이에서 태어난 푸바오는 ‘행복을 주는 보물’이라는 의미처럼 1354일간 수많은 사람에게 행복과 즐거움, 추억, 감동을 전했다. 푸바오는 한·중 양국 규정과 조건에 따라 지난달 4일부터 한 달간 농림축산검역본부 검역관에 의해 검역절차를 완료했다.

푸바오를 맞이한 중국은 크게 환영하는 분위기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는 푸바오의 귀국을 환영하고, 푸바오를 돌본 한국 사육사들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CCTV 등 중국 주요 매체들은 에버랜드의 푸바오 배웅 행사를 온라인으로 생중계했다. 이들 매체가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과 영상에는 “중국에 오는 것을 환영한다” “중국에서 행복하기를 바란다”는 댓글이 이어졌다.

푸바오는 선수핑기지에서 검역을 받은 뒤 당분간 격리 생활을 하게 된다. 펑파이신문은 “기지에선 당분간 한국식으로 푸바오를 돌볼 것”이라며 “푸바오는 만 4세가 안 돼 성적으로 덜 성숙한 상태이기 때문에 당장은 짝짓기 계획이 없다”고 보도했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베이징=송세영 특파원 hcna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