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테슬라 치명타?… 트럼프 “임기 첫날 전기차 보조금 폐지”

“전기차는 다 중국이 만들 것” 발언도
테슬라, 실망스러운 1분기 실적 발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 그린베이의 한 호텔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지지자들이 든 피켓에는 ‘바이든 해고’ ‘승리로 가는 길’ 등이 적혀 있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경합주 유세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전기차 지원 정책 폐지를 공약했다. 공교롭게도 이날 테슬라는 실망스러운 1분기 전기차 인도량을 발표했다. 중국 비야디(BYD)의 성장으로 가뜩이나 시장 지배력이 약화된 테슬라는 ‘트럼프 리스크’라는 변수까지 떠안게 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 유세에서 “미국은 세계 어느 국가보다 휘발유가 많은 만큼 휘발유를 많이 쓰기를 바란다”며 “임기 첫날 전기차 보조금 지원 명령 폐기에 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사람들이 원하지도 않는 전기차에 엄청난 보조금을 주고 있다”며 “보조금 정책을 임기 첫날 곧바로 끝낼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의 이 발언은 자동차 노동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미시간은 미 3대 자동차 제조사인 제너럴모터스(GM)·포드·스텔란티스 본사가 있는 지역으로, 지금은 쇠락한 공업지대를 뜻하는 ‘러스트 벨트’가 됐다. 이곳의 자동차 노동자들 사이에선 이미 외국 업체와의 경쟁에서 밀렸는데 부품 수가 적은 전기차까지 대량 생산되면 실직할 수 있다는 우려가 팽배하다.

트럼프는 “민주당은 자동차 노동자들을 대변하지 않고 전기차로 대체하려 한다”며 “전기차는 다 중국에서 만들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 전기차를 사는 소비자에게 최대 7500달러(약 1012만원) 보조금을 주는 제도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이 트럼프의 공언대로 폐지될 경우 테슬라는 직격탄을 맞게 된다. IRA에 따른 보조금 지원 대상 테슬라 차량만 5종에 달한다. 테슬라는 이날 공개한 보고서에서 올해 1분기 중 차량 38만6810대를 인도했다고 밝혔다. 시장 전망치 45만대를 크게 밑도는 수치다. 다만 BYD의 1분기 인도량이 30만114대로 더 부진해 전기차 판매 1위 자리를 다시 테슬라가 차지했다.

한편 트럼프는 이날 위스콘신주 그린베이 유세에선 “다른 나라들은 우리를 엄청 이용해 왔고 우리는 참 많은 합의를 재협상했다”며 “중국, 일본, 한국, 필리핀과 너무나 많은 합의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뒤로 기대앉아 ‘도대체 누가 이런 끔찍한 합의들을 했느냐’고 말하곤 했다. 우리는 (재협상을 통해) 너무나 많은 훌륭한 합의를 해냈다”고 강조했다. 재임 시절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등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