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범죄자와 싸우는데 왜 읍소? 큰절 대신 서서 죽겠다”

충청·강원·경기 등 격전지 공략
“4·3 불참 송구… 아픔 헤아릴 것”
청년청 설치 공약으로 표심잡기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강원도 원주시 롯데시네마 앞에서 열린 집중유세에 참석해 원주을의 김완섭 후보와 포옹하며 인사하고 있다. 왼쪽은 원주갑에 출마한 박정하 후보. 원주=이병주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10 총선 사전투표를 이틀 앞둔 3일 충북과 강원, 경기 북부를 돌았다. 한 위원장은 이날 제주에서 열린 제76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도 참석하지 않고 격전지 공략에 주력한 것이다.

한 위원장은 ‘읍소 전략’을 쓰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한 위원장은 충북 제천과 강원 원주 유세에서 “누가 저한테 ‘옛날에 국민의힘 계열(정당)이 계속했던 것처럼 선거 막판에 큰절을 하자’고 했다”고 소개한 뒤 “범죄자와 싸우는데 왜 큰절을 하느냐. 서서 죽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이어 “그냥 ‘읍소하는 절을 하자’는 사람들에게 저는 ‘시민들이 원하면 절이 아니라 뭐든지 할 수 있는데, 범죄자와 싸울 때는 절하는 것보다 서서 죽을 각오로 진흙밭에 구르며 끝까지 시민을 위해 싸우는 게 맞는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충북에서는 자신의 ‘국회 세종시 완전 이전 공약’을 강조했다. 그는 “세종 부지만 발전할 것 같나. 충북과 충남 모두 새로운 발전의 길로 나아가는 것”이라며 “충청권이 대한민국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 위원장은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하지 못한 것과 관련해 메시지를 내고 “지금 제주에 있지 못한 점을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국민의힘은 앞으로도 실천하는 마음으로 4·3 희생자와 유가족분들의 아픔을 진심으로 헤아리겠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민의힘을 ‘4·3 학살의 후예’라고 지칭한 것을 강하게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강원 춘천 유세에서 “이 대표는 본인도 인정하다시피 ‘일베’(극우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의 준말) 출신”이라며 “이 대표 같은 분이야말로 제주의 아픔을 정치적으로 이용만 했지 실제로 그 아픔을 보듬기 위해 행동한 것은 없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 발언이 ‘막말’이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한 위원장은 청년청 신설 공약을 발표하며 청년 표심 잡기에도 공을 들였다. 한 위원장은 원주 유세에서 “국민의힘은 청년청을 인구부 산하에 둬서 청년정책을 통할하게 할 것”이라며 “청년의 정치 참여와 청년의 권익을 맨 앞에 두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한 위원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후보들은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5일 투표에 참여할 계획이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