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재산 1조4800억’ 스위프트 억만장자 그룹 합류

노래·공연만으로 해낸 첫 음악인

AP뉴시스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34·사진)가 미 경제지 포브스가 집계하는 억만장자 명단에 합류했다. 특히 스위프트는 노래와 공연만으로 10억 달러(약 1조3486억원)가 넘는 부를 축적한 최초의 음악인으로 기록됐다.

스위프트는 포브스가 2일(현지시간) 발표한 ‘2024년 새 억만장자들(New Billionaires)’ 265명 명단에 포함됐다. 올해 전 세계 억만장자 2781명의 재산을 모두 합치면 14조2000억 달러(약 1경9147조원)에 달한다.

포브스는 스위프트가 콘서트 수익과 음반·음원 판매 수입, 부동산 투자 등으로 총 11억 달러(1조4834억원)로 추정되는 재산을 모았다고 전했다. 지난해 전 세계 5개 대륙을 순회한 ‘에라스 투어’만으로 10억 달러가 넘는 수입을 올렸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