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전기차 누적 50만대 돌파… ‘1.8대당 1개’ 충전시설도 확대

1대 완속 충전에 9.8시간 걸려
판매량은 줄어 역성장 가능성

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전기차 누적 등록 대수는 54만3900대로 지난 2022년 38만9855대와 비교해 39.5% 증가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한 주차장 내 전기차충전소에서 차량이 충전 중인 모습. 뉴시스

국내 전기차 누적 등록 대수가 지난해 50만대를 넘어섰다. 가장 많이 등록된 전기차는 현대차 아이오닉5였다. 충전기는 30만대를 돌파했다.

2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와 국토교통부, 무공해차 통합누리집에 따르면 전기차 통계가 공식적으로 잡히기 시작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전기차 누적 등록 대수는 54만3900대로 조사됐다. 전년도 38만9855대와 비교하면 39.5% 증가한 수치다. 전기차 누적 대수는 2020년 13만4962대로 처음 10만대를 넘겼다.

전기차는 2020년 이후 2년간 10만대 가량의 성장세를 보였지만, 지난해에는 달랐다. 2022년 68.5%와 비교해 지난해에는 29.0%포인트 감소한 증가율을 보였기 때문이다.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 통계에서도 전기차가 역성장하고 있음을 보인다. 2022년 국내 전기차 판매 성장률을 보면 전년 대비 63.8% 성장한 것과 비교해 지난해에는 1.1% 역성장을 기록했다. 올해 2월까지 국내 전기차 판매량은 4534대로 전년 동기 1만2302대보다 63% 줄었다. 전기차 국고 보조금 확정이 지난해보다 늦어져 판매량이 급감했다고 하더라도 역성장 가능성을 배제하기는 어렵다.

국내 충전기 보급 대수도 전기차 증가 추세를 따라가고 있다. 지난해까지 충전기 보급 대수는 30만5309대로 집계돼 30만대를 돌파했다. 완속은 27만923대, 급속은 3만4386대 설치됐다. 지난해 충전기 보급 대수는 2022년 20만5205대와 비교하면 48.8% 늘어났다. 다만 충전기 증가율은 전년도 92.3%에서 43.5%포인트 줄어들었다. 전기차 1대를 완속 충전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9.8시간으로 나타났다. 또 국내에 최다 등록된 전기차는 7만756대를 기록한 현대차의 아이오닉5였다.

전기차 충전 시설이 늘어나면서 충전기 1대당 전기차 대수를 의미하는 ‘차중비’는 낮아졌다. 2018년부터 충전기 1대당 2대 정도의 수치를 보이다가 2022년 1.90대에 이어 지난해 1.78대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기초 충전 인프라가 개선되고 있지만 주거지와 근무지 중심의 기초 충전 인프라 체계를 확립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