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룹 ‘비전포럼’ 20년째… 현정은 회장 “소양이 경쟁력”


현대그룹은 2일 서울 종로구 사옥에서 그룹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124번째 비전포럼을 열었다. 이날 비전포럼은 현대엘리베이터 창사 40주년을 기념해 열렸다. 김장우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가 ‘고성능 시스템반도체의 진화’를 주제로 강연했다.

비전포럼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제안으로 2005년 시작됐다. 임직원들이 경영 환경과 산업 동향을 익히도록 한다는 취지였다. 포럼 주제는 현대경제연구원이 각 분야 전문가를 강사로 추천하면 해당 강사가 자율적으로 정한다.

현 회장은 “임직원의 다양하고 깊이 있는 소양과 자질이 회사의 핵심 경쟁력”이라는 경영 철학을 강조해왔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앞으로 각 사 특성에 맞는 다양한 직무·특화 교육 프로그램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황민혁 기자 okj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