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해외서 “한국 긍정적” 73%… 일본·중국선 50% 밑돌아

“한국 대표 이미지는 K팝” 17%


한류의 영향으로 해외에서 한국을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비율이 73%에 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웃 국가인 일본과 중국에서는 긍정 비율이 50%에 미달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2일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공동으로 조사해 발표한 ‘2024년 해외 한류 실태조사(2023년 기준)’ 결과에 따르면 한국에 대한 전반적 인식에 ‘긍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은 조사 대상인 26개국에서 평균 72.9%로 나타났다.

한국에 대한 긍정 비율은 2018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국가별로는 사우디아라비아(89.5%) 아랍에미리트(UAE·88.9%) 이집트(88.3%) 등 중동·아프리카 국가의 긍정 응답률이 특히 높게 나타났다. 반면 일본에서는 긍정 비율이 42.5%로 가장 낮았고, 부정 비율이 19.3%로 가장 높았다. 중국에서도 긍정 비율이 48.7%로 조사됐다.

경험한 한국문화콘텐츠가 전반적으로 마음에 드는지 물어본 조사에서는 ‘마음에 듦(호감)’으로 응답한 비율이 68.8%였다. 호감 비율이 높은 국가는 인도네시아(86.3%) 인도(84.5%) 태국·UAE(83.0%) 베트남(82.9%) 등 주로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K콘텐츠 호감도가 높았다.

‘한국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K팝’(17.2%)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K팝은 2017년부터 7년 연속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로 조사됐다. 한류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있는지는 32.6%가 ‘그렇다’고 밝혔다.

한국 드라마 경험자들은 가장 선호하는 드라마로 ‘오징어게임’(9.0%)을 꼽았다. 2위는 ‘더글로리’(3.4%), 3위는 ‘킹더랜드’(2.6%)로 조사됐다. 가장 선호하는 한국 영화로는 5년 연속 ‘기생충’(7.9%)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부산행’(6.0%)이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한국산 제품·서비스에 대한 관심도 살펴봤는데 한류 경험자의 절반 이상(50.7%)이 ‘향후 한국산 제품·서비스를 구매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김남중 선임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