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GM 합작법인 얼티엄셀즈 2공장 본격 가동

첫 번째 배터리 셀 양산·인도

LG에너지솔루션과 GM의 합작 법인인 얼티엄셀즈 직원들이 미국 테네시주 스프링힐에 있는 제2공장에서 생산된 첫 번째 이차전지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곳에서 생산된 이차전지는 GM의 3세대 전기차 모델에 탑재될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 제공

LG에너지솔루션과 제너럴모터스(GM) 합작법인 얼티엄셀즈 제2공장에서 첫 번째 배터리 셀을 양산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테네시주 스프링힐 지역에 있는 얼티엄셀즈 제2공장이 건설 시작 2년 반 만에 1호 배터리 셀을 만들어 고객사에 인도했다고 2일 밝혔다. 이 공장에서 생산한 배터리는 캐딜락 리릭 등 GM 3세대 신규 전기차 모델에 탑재될 예정이다.

얼티엄셀즈 제2공장은 단계적으로 가동 라인을 늘려 총 50GWh까지 생산 능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는 1회 충전 시 5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한 고성능 순수 전기차 약 60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이 공장은 자동화·정보화·지능화 등 최첨단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적용해 생산 효율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초기 가동 시 발생할 수 있는 시행착오를 최소화해 안정적인 운영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얼티엄셀즈는 미국 오하이오주에 있는 제1공장을 2022년 11월부터 운영하기 시작해 가동 초기부터 높은 수준의 수율을 유지하는 등 안정적인 생산을 이어오고 있다. 내년 가동을 목표로 하는 미시간주 제3공장 건설 작업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얼티엄셀즈 제2공장 김영득 법인장은 “LG에너지솔루션과 GM의 공고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탄생한 제2공장은 제1공장, 제3공장과 더불어 북미 전기차 시장의 핵심 기지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 외에도 LG에너지솔루션은 현대자동차그룹·혼다·스텔란티스 등과 함께 합작공장을 운영·건설하고 있다. 미시간주, 애리조나주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 단독 공장을 준비 중이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