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글로벌 복합리조트로 도약… 2조5000억원 투자

‘K-HIT 프로젝트 1.0’ 발표… 비카지노 부문 매출비중 확대

강원랜드 전경. 강원랜드 제공

강원랜드가 글로벌 복합리조트로 도약하기 위한 청사진을 내놨다.

강원랜드는 2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그랜드호텔에서 ‘K-HIT 프로젝트 1.0’ 발표회를 열고 2032년까지 2조5000억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밝혔다. K는 한국형(KOREAN), H는 하이원(High1), I는 복합(Integrated), T는 관광(Tourism), 1.0은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강원랜드는 비카지노 부문의 과감한 재투자로 매출비중 확대, 카지노 고객 서비스 향상을 위한 면적 확장 및 규제 현실화, 외국인 관광객 유치 활성화, 스카이 브릿지 조성 등 4개 사업을 추진한다. 비카지노 매출비중은 현재 13%에서 30%까지, 방문객은 연간 680만명에서 1200만명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통해 신규고용 3400명, 외국인 관광객 1000% 이상을 달성할 방침이다.

이들 사업은 지난 1월 발족한 강원랜드 복합리조트 경쟁력강화 특별위원회가 전문가와 학계, 관계기관, 지역주민, 임직원, 방문고객 등 모든 이해관계자의 의견수렴을 통해 내놓은 결과물이다.

비카지노 부문 매출증대를 위해 주변 산림자원과 연계한 웰니스 산림관광 활성화, 탄광 문화유산과 연계한 관광상품 개발, 4계절 복합문화공간 조성에 나선다.

카지노 영업장 면적은 현재 1만5485㎡에서 3배가량 늘리기로 했다. 유휴공간인 테마파크 공간을 활용해 임시영업장을 먼저 조성할 예정이다.

외국인 관광객 유치 활성화를 위해 카지노 베팅 제한 금액 상향 조정에 나선다. 또 K-컬처 계절학교, 대형 국제행사 유치, 건강검진과 연계한 의료관광 등 외국인 전용 상품과 행사를 개발한다.

마운틴콘도와 카지노 영업장이 있는 그랜드호텔 사이에는 600m 길이의 스카이 브릿지를 놓는다. 건물과 건물 사이를 연결하는 다리다. 세계적인 건축가와 협업해 강원랜드의 대표적인 랜드마크로 만들기로 했다.

최철규 대표이사 직무대행은 “창업 수준의 집중투자를 통해 폐광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대한민국 관광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정선=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