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의교협 “통일안 현실성 있어” 의협 “정부 해결 의지 없다”

의료계, 담화에 대부분 회의적
“기존 입장과 다른 점 못 찾아…
전공의들 복귀 가능성도 희박”

의대 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개원의들이 주40시간 단축 진료를 시작한 1일 서울 성북구의 한 의원 앞에 진료시간 변경 안내문이 붙어 있다. 최현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가 발표된 직후 전국 의과대학 교수 협의회(전의교협)는 대통령이 증원 규모에 대해 전향적인 태도를 보인만큼 ‘통일된 안’ 제시 요구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대한의사협회 등 의사들은 “정부가 사태 해결을 할 의지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전공의들이 돌아오기 더 어려워졌다”고 평가절하했다.

조윤정 전의교협 비상대책위원회 홍보위원장(고려대 의대 교수)은 1일 브리핑에서 “의료계에서 ‘통일된 안’을 내는 것은 충분히 현실성 있다”며 “어제 의협 비대위 총회에서 정책분과위원회가 만들어진 것이 굉장히 중요한 내용”이라고 말했다. 정책위원장을 맡은 김창수 전의교협 회장을 중심으로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의협 등과 ‘통일된 안’을 내놓을 수 있고 이를 토대로 정부와 대화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 셈이다.

이날 윤 대통령 담화 직후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숫자에 매몰되지 않겠다”며 증원 규모 조정 가능성이 열려 있음을 재차 강조했다. 하지만 의사 단체 상당수는 윤 대통령의 담화에 회의적인 반응이다. 이들은 윤 대통령의 담화를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근거를 가져오면 논의해볼 수 있다”고 강조한 정부의 기존 입장과 다르지 않은 것으로 본다.

김성근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언론홍보위원장은 “많은 기대를 가지고 발표를 지켜봤지만 담화문 내용에서 이전의 정부 발표와 다른 점을 찾을 수 없었다”며 “많은 기대만큼 많은 실망을 하게 된 담화문이었다”고 했다.

방재승 전국의대교수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 위원장도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이번 정부는 현 의료 사태를 해결할 의지도, 능력도 없다는 것을 확인한 담화문이었다”며 “한국 의료의 미래가 걱정”이라고 말했다.

박종익 강원대 의대교수 회장은 “해당 담화문은 기존에 보건복지부가 발표했던 내용과 동일하고 현재 사태 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통일안을 제시해 달라는 말은 정부가 2000명 증원에 대한 확신이 없다는 방증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의대 교수들은 전공의의 복귀 가능성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정재훈 가천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대통령이 담화문을 발표했지만 전공의들이 복귀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단언했다. 대전협은 별도 입장을 내지 않았다.

의대 교수들은 이날부터 예정대로 외래진료와 수술을 축소했다. 개원의들도 진료시간 축소에 나섰지만 참여율이 높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차민주 기자 lal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