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이정후 보란 듯… 김하성도 스리런 홈런포

4타수 3안타… 시즌 1호포 작렬
이정후와 ‘코리안 더비’ 장군 멍군
경기 후엔 식사도 함께… 친분 과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1일(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2회말 3점 홈런을 때린 뒤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AP뉴시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과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2024시즌 메이저리그 첫 ‘코리안 더비’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4연전 마지막 날 각각 장타력과 선구안을 과시하며 시즌 내내 펼쳐질 선의의 경쟁을 예고했다.

김하성은 1일(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의 맞대결에서 4타수 3안타 1홈런으로 맹활약했다. 시즌 마수걸이포에 볼넷까지 하나 수확하며 홀로 3타점·3득점을 올렸다. 경기는 3회까지 12점을 몰아 낸 샌디에이고의 13대 4 대승으로 끝났다.

직전 경기 무안타에 그쳤던 김하성은 일찌감치 설욕에 나섰다. 1회 3루 방면 행운의 내야안타로 살아나간 뒤 후속 타자 홈런으로 득점한 것이 시작이었다.

하이라이트는 2회말 공격이었다. 6-0으로 점수가 벌어진 2사 1, 3루에서 상대 선발 달턴 제프리스의 초구 체인지업을 공략해 왼쪽 폴대 안쪽으로 들어오는 3점포를 터뜨렸다. 올해 마수걸이 홈런이자 승부에 쐐기를 박는 한 방이었다.

3회 볼넷을 추가한 김하성은 8회 마운드에 오른 샌프란시스코 내야수 타일러 피츠제럴드의 시속 49.8마일(80.14㎞) 느린 공을 잡아당겨 좌중간 2루타로 연결하며 이날 네 번째로 살아 나갔다. 한 경기 2개의 장타로 마이크 쉴트 샌디에이고 감독이 자신을 5번 타순에 배치한 이유를 증명했다.

전날 빅리그 데뷔 홈런을 기록했던 이정후는 이날 ‘눈야구 모드’로 변신했다. 볼넷만 세 차례 골라내며 3출루 경기를 치렀다.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올리진 못했지만, 특유의 선구안을 과시했다.

KBO리그 시절부터 남다른 친분을 쌓아 온 둘은 서로를 상대 팀으로 처음 마주친 이번 시리즈를 통해 한 수씩 주고받았다. 네 경기 통틀어 이정후는 14타수 4안타(0.286), 김하성은 15타수 6안타(0.400)를 기록했다. 홈런도 사이좋게 한 방씩 때려냈다. 이정후의 안타성 타구를 김하성이 건져내거나 거꾸로 김하성의 타구를 이정후가 잡아 보살을 시도하는 장면도 연출됐다.

그라운드 바깥에선 한국인 빅리거 동지로서 끈끈한 관계를 과시했다. 둘은 1차전 전날과 당일에 이어 세 번째 경기를 마친 뒤에도 함께 식사했다. 이정후의 첫 홈런공을 잡은 어린이 관중이 가장 좋아하는 선수로 김하성을 꼽기도 했다. 김하성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현장 취재진에 “정후는 친동생 같은 존재”라며 “많은 관심을 받는 만큼 부담도 될 텐데 너무 잘해서 형으로서 기분 좋다”고 말했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