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콜라 회사들, 인도 사탕수수농장 노동착취 방치

불임 위한 자궁적출 사실상 강제 등 NYT “잔인한 노동시스템으로 이익”


인도 중서부 마하라슈트라주는 쌀농사 지역이었다가 2000년대 들어 엄청난 규모의 사탕수수 농장으로 바뀌었다. 코카콜라와 펩시콜라는 이 지역에서 대규모 설탕 생산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40대 중반인 아르차나 아쇼크 차우레씨는 14살 때 사탕수수 노동자인 남편에게 ‘강제’ 시집온 이후 30년 넘게 매일 10시간 이상 일해왔다.

사계절 여름인 이곳은 하루도 쉬지 않고 사탕수수가 자라고 베어지고 또 자라기를 반복한다. 차우레씨가 이렇게 일하고 받은 돈은 지금까지 전무하다. 남편이 농장주에게 진 빚 때문이다. 부부의 일당은 매일 이 빚의 이자로 농장주에게 지급된다. 차우레씨가 강제 결혼한 것도 부모가 남편 집안에 빚을 졌기 때문이었다.

마하라슈트라에서는 차우레씨와 같은 수천명의 여성이 강제 결혼, 임금 착취, 불법 노동을 겪고 있다. 심지어 기혼 여성 중 다수는 자궁적출 수술까지 받아야 한다. 부부가 일하다 자녀를 낳으면 노동력이 사라지니 영구 불임을 위해 자궁까지 들어내는 것이다.

농장주들은 자궁적출 수술마저 노동자를 옭아매는 덫으로 사용한다. 막대한 이자를 붙여 수술비를 빌려준 뒤 원금과 이자를 강제 노동으로 갚으라는 식이다. 빚이 ‘무임 노동’을 낳고, 또 더 큰 빚을 낳는 악순환이다.

뉴욕타임스(NYT)와 풀러재단 탐사보도팀은 24일(현지시간) 이 지역의 노동 착취 실태를 파헤친 르포기사를 통해 “이곳에서 사탕수수를 대규모로 도매하는 코카콜라와 펩시콜라 등 다국적 기업들은 이 같은 사실을 잘 알고 있으면서도 방치해 왔다”고 폭로했다.

보도에 따르면 코카콜라 내부 보고서에는 2019년 인도의 아동 강제 노동과 임금 착취를 발견하고 이를 시정토록 농장주들에게 요구했으나 강제적 규제나 조치는 없었다고 기록돼 있다.

마하라슈트라 지역의 불법 노동 실태는 개선되기는커녕 더 나빠지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이 지역 사탕수수 농장에서 일하는 여성 노동자는 8만2000명에 이르며, 이들은 5명 중 1명꼴로 자궁적출 수술을 당했다.

무엇보다 다국적 기업들이 방치하기 때문에 노동 착취 현실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 기업과 농장주 간 거래 규모는 해마다 증가하는 가운데 주기적으로 파견되는 기업 감시단은 아무 권한 없이 실태만 살펴볼 뿐이다.

NYT는 “코카콜라와 펩시콜라의 윤리 강령에는 ‘어떤 형태의 강제 노동도 허락하지 않고 있다’고 써 있지만, 이들 브랜드는 잔인한 노동 시스템으로부터 이익을 얻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