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 줄고, 경기·인천 늘었다… 외곽으로 밀려나는 전세 난민

서울 평균 5억, 경기·인천比 3억 높아
이사비·중개료 탓에 전세 갱신 늘어


올해 초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량이 두 자릿수 감소를 기록하는 동안 경기와 인천 전세는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다시 시작된 서울 전셋값 상승에 실거주자들이 외곽으로 밀려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3일 부동산R114가 정리한 국토교통부 통계를 보면 올해 1월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는 1만1699건으로 지난해 12월 1만3239건 대비 11.6% 줄었다. 이 기간 경기 지역 아파트 전세는 1만7057건에서 1만7467건으로 2.4% 늘었다. 인천도 2937건에서 3135건으로 6.7% 증가했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아파트값이 약세로 돌아서자 집을 사는 대신 임대로 머무는 수요가 늘면서 전셋값이 강세”라며 “서울 등 전셋값 부담이 큰 지역보다 중저가 지역 위주로 임차 수요가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부동산원 조사 결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 0.30% 오르며 41주 연속 상승을 기록했다. 경기는 0.20% 올랐고, 인천은 0.08% 상승에 그쳤다. 올해 1월 기준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5억3469만원이었다. 경기(3억1411만원)와 인천(2억2447만원)보다 2억∼3억원 높다.

서울은 전세 갱신 비중이 지난해 12월 27.3%에서 올해 1월 32.4%로 5.1% 포인트 늘었다. 신규 계약 비중은 같은 기간 58.7%에서 55.0%로 줄었다. 경기·인천의 전세 갱신계약 비중은 각각 26.4%, 21.8%로 서울보다 낮았다. 전월 대비 증가폭도 각각 1.7% 포인트, 2.3% 포인트로 서울보다 작았다.

전셋값 상승 국면에서 세입자는 새로운 집을 찾기보다 기존 계약을 갱신하는 경우가 많다. 비슷한 조건의 집으로 옮긴다면 아무래도 전세 보증금을 더 많이 줘야 하는 데다 이사비와 중개수수료까지 나가기 때문이다. 전세 계약 후 한 차례 가능한 갱신청구권을 쓰면 보증금을 최대 5%만 올려주면 된다.

여 연구원은 “수도권 아파트 시장의 매수 관망세가 짙어지며 매매가격 움직임이 미미한 모습”이라며 “서울 전세시장은 봄 이사철 도래로 전세 수요가 늘어난 반면 신규 입주 물량이 부족해 가격이 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KB부동산이 집계한 주간 아파트 시장 동향을 보더라도 지난주 서울 매매가격은 0.03% 내렸지만 전셋값이 0.13% 오르며 상승세를 지속했다. 경기는 매매 하락폭(0.05%)이 서울보다 컸지만 전세 상승폭(0.07%)은 서울보다 작았다.

강창욱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