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미리 보는 ‘인터배터리 2024’

배터리 혁신 기술 공개의 장… 6~8일 서울 코엑스 개최

LG에너지솔루션이 ‘인터배터리 2024’에서 처음 공개할 예정인 파우치형 셀투팩 이미지. LG에너지솔루션 제공

전기차 시장 한파 속에 국내 배터리 전시회 ‘인터배터리 2024’가 오는 6~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올해는 세계 18개국에서 578개 배터리 업체가 참가한다. LG에너지솔루션과 삼성SDI, SK온 등 배터리 3사에서도 최고경영자(CEO)가 출동해 혁신 기술을 뽐낸다.

3일 재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참가 업체 중 최대 규모인 540㎡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자체 개발한 파우치형 셀투팩(Cell to Pack·CTP) 기술을 처음 공개한다. 이 기술은 최근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주목받는 첨단 팩 디자인이다. 기존 배터리 구성에서 모듈 단계를 제거하고 팩에 직접 셀을 조립해 에너지 밀도를 높이고 배터리 무게와 비용을 절감한 것이 특징이다. 제조원가를 절감하면서 가격 경쟁력을 높였다.

정보기술(IT) 기기용 미드니켈 소형 파우치 셀도 공개한다. LG에너지솔루션의 셀과 모듈, 팩은 물론 배터리관리시스템(BMS)까지 적용한 일본 이스즈의 첫 전기 상용차도 국내에 선보인다.

SK온은 이번 전시에서 ‘성장을 가속화하겠다’는 의미의 ‘스피드 온’(Speed On)을 주제로 전시장을 꾸몄다. 이곳에서 어드밴스드(Advanced) SF(Super Fast·급속충전) 배터리를 공개하는 등 진화한 급속충전 기술을 알린다. 어드밴스드 SF 배터리는 SK온이 2021년 공개한 전작보다 에너지 밀도는 9% 높이면서 급속충전 시간은 유지했다. SF 배터리는 18분 만에 셀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급속충전 시간을 18분에서 15분으로 단축한 SF+ 배터리도 준비했다. 저온 성능을 개선한 ‘윈터 프로’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도 공개한다.

삼성SDI는 ‘꿈의 배터리’로 불리는 전고체 배터리 개발 현황과 구체적 양산 계획을 밝힌다. 박태성 한국배터리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원재료부터 소재, 장비·시스템, 배터리 제조, 재사용·재활용까지 배터리 산업 전체 밸류체인을 조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