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하나·우리금융, 사외이사 수 늘리고 여성 전진배치

하나금융 8 → 9명… 사내이사 3인체제
우리금융 6 → 7명… 女 2명으로 증원

연합뉴스

주요 금융지주들이 사외이사 수를 늘리고 여성 사외이사를 전진 배치하는 등 변화를 꾀하고 있다. 금융 당국이 사외이사의 독립성 강화, 다양성·전문성 확대 등을 강도 높게 주문하는 상황에서 제도 보완에 공을 들이고 있다는 평가다.

하나금융지주는 29일 사외이사를 기존 8명에서 9명으로 늘리고 신임 사외이사 4명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신임 사외이사로는 주영섭 전 관세청장, 이재술 전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대표, 윤심 전 삼성SDS 클라우드사업부 부사장, 이재민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추천됐다. 기존 8명 중에서는 이정원·박동문·이강원 이사가 재선임 후보로 추천됐다. 후보들은 3월 22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된다.

하나금융은 직군·성별 등 이사회의 다양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그간 금융지주 사외이사들은 학계 출신과 남성에 치우쳐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번에 퇴임하는 3명 중 양동훈 동국대 회계학과 교수와 허윤 서강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학계 인사로 분류된다. 여성 사외이사는 기존 원숙연 이사 1명에서 윤심 이사 후보까지 2명으로 늘게 됐다.

하나금융은 사내이사도 기존 1명에서 2명을 추가해 ‘3인 체제’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함영주 회장에 더해 이승열 하나은행장과 강성묵 하나증권 대표를 신규 사내이사로 선임한다. 하나금융은 “대내외 불확실한 금융환경 속에서 책임경영 및 내부통제 강화를 위한 결정”이라며 “사외이사 수를 늘린 것도 사내이사 수 증가에 따른 사외이사진의 독립성이 희석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리금융지주도 전날 6명이던 사외이사를 7명으로 확대하고 기존 1명이던 여성 사외이사를 2명으로 증원한다고 밝혔다. 우리금융 사외이사 수는 신한금융(9명), 하나금융(9명), KB금융(7명), NH농협금융(7명)에 비해 적은 편이었다. 또 기존 이사회에서 유일한 여성 사외이사였던 송수영 법무법인 세종 파트너가 임기 만료로 퇴임하는 대신, 이은주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와 박선영 동국대 경제학과 교수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하기로 해 여성 숫자를 늘렸다.

지난 21일 사외이사 후보 추천을 마친 KB금융은 임기가 만료된 기존 사외이사 3명과 더불어 이명활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을 신임 사외이사로 추천했다. KB금융의 여성 사외이사는 모두 3명으로 성별 다양성을 선도적으로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