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찌 팝업이 가린다’… 샤넬, 갤러리아점 운영 일방 중단

[비즈 이슈]
갤러리아 명품관과 팝업 설치 갈등
업계 “협상 우위 있는 샤넬의 배짱”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이 서울 강남구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에서 매장 영업을 돌연 중단했다. 백화점 내 타 명품 브랜드 팝업 매장 설치를 두고 갤러리아와 갈등을 빚으면서다. 백화점 입점 브랜드가 공간 운영 문제를 이유로 항의성으로 영업 중단을 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업계에선 브랜드 인기를 등에 업은 샤넬의 ‘배짱’ 영업이란 반응이 주를 이룬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샤넬은 전날부터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에서 운영 중이던 매장 영업을 중단했다. 샤넬은 3월 1~15일 열리는 구찌의 앙코라 팝업(사진)을 두고 갤러리아 측과 마찰을 빚었다. 팝업 형태나 기물 등이 샤넬 매장을 가린다는 이유다. 샤넬코리아 측은 “갤러리아가 당사 부티크 앞에 가시성과 운영 환경에 현저한 지장을 주는 팝업을 설치하기로 해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다. 이는 계약 사항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며 “25년간의 양사가 공유해 온 파트너십을 저해하는 갤러리아의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갤러리아명품관 샤넬 매장은 1997년 국내에 처음으로 문을 연 ‘1호 매장’이다. 샤넬 측이 영업 중단이라는 강경책을 꺼낸 것은 그간 샤넬 매장 앞에서 열린 팝업 행사를 둘러싸고 불만이 누적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해당 공간에선 2019년부터 디올, 루이비통 등 여러 브랜드의 팝업 행사가 열렸다. 업계 관계자는 “해외 명품 브랜드가 백화점에 입점할 때는 매장이 잘 보여야 한다는 조건도 계약에 포함되는 경우가 많다”며 “인접 매장·팝업 행사 브랜드의 격을 따져 묻거나 매장 밖 인테리어가 고객 시야에 방해가 된다며 치워달라는 요구를 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샤넬이 언제 영업을 재개할지는 불투명하다. 다만 갤러리아 측이 샤넬의 요구를 수용하고 매장을 다시 여는 방향으로 사태가 마무리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 관계자는 “갤러리아백화점의 실적이 부진한 데다 명품 매출 의존도가 높아 샤넬의 엑시트(exit)는 치명적일 것”이라며 “샤넬 입점을 원하는 백화점들이 많아 샤넬이 협상 우위에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샤넬의 영업 중단으로 갤러리아백화점은 물론 구찌 행사도 타격을 입게 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화갤러리아 관계자는 “팝업 설치를 두고 두 브랜드와 여러 차례에 걸쳐 협의를 진행해왔고 다소 입장차가 있어 조율하던 중 샤넬이 영업을 중단해 당혹스럽다”면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협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