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또 햄스트링’ 황희찬 부상으로 교체아웃

팀은 브라이턴 꺾고 FA컵 8강행
이달 A매치 앞둔 황선홍호 빨간불

황희찬(울버햄프턴)이 29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과의 FA컵 16강전에서 후반 11분 부상으로 교체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황소’ 황희찬(울버햄프턴)에게 다시 ‘부상 악재’가 드리웠다. 감독은 가벼운 부상이라는 입장이지만 워낙 고질적인 부위인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을 다친 탓에 부상 장기화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황희찬은 29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과의 2023-2024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5라운드(16강전)에 울버햄프턴의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가 허벅지를 움켜쥐고 쓰러져 후반 11분 교체로 물러났다.

특별한 충돌은 없는 상황이었다. 황희찬은 공격을 전개하는 패스를 한 뒤 왼쪽 허벅지 뒤쪽을 붙잡고 홀로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황희찬이 오랫동안 괴로워하자 울버햄프턴은 상태를 점검한 끝에 네투로 교체했다. 황희찬은 다리를 다소 절뚝이며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고질적인 햄스트링 부상이 다시 찾아온 것으로 보인다. 황희찬은 지난해 2월과 8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기간 등 여러 차례 햄스트링 부상을 겪었다. 이 부상으로 지난 2시즌 리그에선 결장을 반복해야 했다. 올 시즌 EPL에서 처음으로 두 자릿수 득점을 달성하고 커리어 하이를 보내고 있던 황희찬으로선 안타까운 악재다.

3월 A매치를 앞둔 대표팀에도 큰 손실이다. 황희찬은 지난 카타르 아시안컵 기간에도 출전한 경기마다 특유의 돌파력으로 상대 진영을 휘저었다. 황선홍 올림픽 대표팀 감독이 임시 사령탑으로 준비할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2연전(21일 홈·26일 원정)과 소집일까지 3주도 채 남지 않았기에 현재로서는 그의 출전 여부를 장담할 수 없다.

경기 후 게리 오닐 울버햄프턴 감독은 “황희찬이 햄스트링에 약간 이상을 느꼈다. 우리처럼 스쿼드가 얕은 팀엔 재앙 같은 일”이라면서도 “심각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보이며, 경미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황희찬의 부재에도 울버햄프턴은 1대 0으로 승리해 8강에 올랐다. 경기 시작 약 2분 만에 선제 결승골을 넣은 뒤 끝까지 리드를 지켰다. 2018-2019시즌 준결승까지 진출한 이후 5년 만에 이룬 FA컵 8강 진입이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