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내달 4일부터 육·해·공 ‘자유의 방패’ 연습… 北, 맞불 도발 가능성

9·19합의 무력화 이후 첫 훈련 촉각
美 전략 자산 한반도 전개 가능성도

이성준(왼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과 아이작 테일러 한미연합사령부 공보실장이 28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한반도 방어를 위한 정례 연합훈련인 ‘자유의 방패’ 연습 내용을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 군 당국은 다음 달 4일부터 14일까지 연합 방위태세 확립을 위한 ‘자유의 방패’(FS·Freedom Shield) 연습을 진행한다. 한·미 연합훈련 때마다 불만을 표출했던 북한은 이번에도 미사일 발사 등 군사 도발을 감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합동참모본부와 한미연합사령부는 28일 FS 일정을 공개하며 “이번 연습은 변화하는 위협과 안보 상황을 반영한 연습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지상·해상·공중 자산 등을 활용한 다영역 작전과 북핵 위협 무력화 등에 중점을 두고 실전적으로 실시한다”며 “이는 동맹의 대응 능력을 한층 더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미 군 당국은 한반도 전역에서 북한 순항미사일 탐지·타격 훈련, 연합공중강습훈련, 연합전술실사격훈련, 연합공대공사격, 공대지폭격훈련, 쌍매훈련(대대급 연합공중훈련) 등 실기동 훈련을 실시한다. 연합야외기동훈련은 기존보다 확대 진행한다.

이성준 합참 공보실장은 “연합야외기동훈련은 총 48회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3~4월에 23회 진행했는데 올해에는 그보다 2배 이상 훈련하는 것이다. 훈련에 참여하는 전체 병력 규모는 지난해와 비슷하다.

이 실장은 북핵 위협 무력화에 대해선 “한·미가 발전시키고 있는 북핵 위협 대응 작전 개념을 적용해 북핵 사용을 억제, 방지하는 훈련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핵무기를 실제 사용하는 시나리오는 이번 훈련에 포함하지 않고 오는 8월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 연습 때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미군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 가능성도 거론된다. 아이작 테일러 연합사 공보실장은 “작전 보안상 모든 내용을 공개하기는 어렵지만 추후 전략자산을 한반도로 전개해 훈련에 참여하게 되면 이와 관련된 내용은 과거에도 그랬듯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습은 남북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구역에서 군사적 적대 관계를 해소하자는 내용이 담긴 9·19 군사합의가 무력화된 후 처음 치르는 한·미 연합훈련이다. 이 실장은 “접경 지역에서의 연합훈련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테일러 실장도 “우리는 수십년간 정전협정을 준수하면서 연합 훈련을 해왔고 그런 사항들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습에는 한·미 군 당국 외에 호주, 캐나다, 프랑스, 영국 등 12개 유엔군사령부 회원국들도 참가한다. 중립국감독위원회는 연습 수행 과정을 확인한다.

한·미 연합연습에 매번 날 선 반응을 보여온 북한은 이번에도 단거리탄도미사일, 순항미사일 등을 발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은 지난해 3월 FS 때는 7차례, 8월 UFS 때는 2차례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다.

박원곤 이화여대 교수는 국민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은 한·미 연합훈련이 실존적 위협이 된다는 ‘피포위 의식’을 내부 주민들에게 주입하기 위해 이전부터 연합훈련에 미사일 도발로 대응했다”며 “이번에도 반드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