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강원도, 축제장 ‘바가지요금’ 뿌리 뽑는다

외부 야시장업체 입점 최소화
물가종합상황실·신고센터 운영

강원도청 전경

강원도가 지역 축제장 바가지요금 근절대책을 마련했다.

전국 축제장을 순회하는 ‘야시장’의 입점을 최소화한다. 입점료를 내고 축제장에 진입한 외지 야시장 업체들이 투자한 비용을 회수하고자 음식 요금을 과다하게 받는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야시장이 운영하던 먹거리 판매점에는 지역 업체의 무료 입점을 통해 지역 먹거리를 적정한 가격에 판매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바가지요금을 받다가 적발된 업소는 시군과의 협의를 통해 입점 보증금의 일부를 돌려주지 않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축제장에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2∼4시간 단위로 지속적인 물가 단속을 벌이고, 바가지요금 신고센터도 운영한다.

판매 음식에 대한 중량과 가격도 투명하게 관리한다. 축제장에서 판매하는 음식 사진과 중량, 수량이 표기된 먹거리 가격표를 시군과 문화체육관광부 대한민국 구석구석 홈페이지에 공개해 관광객들로부터 가격의 적정성을 평가받기로 했다.

도내에서 열리는 111개 축제를 대상으로 바가지요금 관련 평가도 한다. 이를 통해 우수축제는 예산과 컨설팅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우수축제 우선 추천 등 인센티브를 부여한다. 이와 반대로 바가지요금 문제가 발견되면 예산 지원을 줄이는 등 페널티를 줄 계획이다.

김성림 도 관광정책과장은 27일 “지속 가능한 축제문화를 조성하려면 지역축제의 이미지를 훼손하는 바가지요금을 막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관광객이 강원도에서 열리는 축제를 믿고 찾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